포천시, ‘제2회 포천 화적연 실경 창작 공연’ 성료

[포천 =황규진 기자경기도 포천시는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2회 포천 화적연 실경 창작공연을 성공적으로 개최됐다.

포천시와 포천문화재단이 공동 기획하고,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가 후원한 이번 공연은 국행기우제를 지냈던 화적연의 역사적 사실과 영험한 기운이 있는 용 전설을 모티프로 제작했다. ‘극심한 가뭄에 지역 백성들의 노력에 탄복하여 하늘에서 비를 내려주는 축복이 있는 마을, 화적연이라는 내용을 특설무대와 한탄강 수변, 화적연 바위를 전체적으로 활용해 연출했다.

 

이번 화적연 창작공연은 기획 취지인 지역주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공연 콘텐츠로 발전시키기 위해 23명의 영북면, 관인면 주민들이 배우로 참여했다. 모든 공연 출연진이 포천 배우들로 구성되어 지속 가능한 지역의 문화관광 공연 콘텐츠로서의 발전 가능성을 보였다.

 

공연 이외에도 국행기우제 체험 프로그램 지역주민들이 준비한 플리마켓(포유마켓) 전시 및 먹거리존 버스킹 공연 등을 운영해 민·관이 함께 어우러지는 축제의 한마당을 만들었다.

 

백영현 포천시장은 포천 화적연은 조선시대 많은 선비들이 찾았던 영평팔경중 제1경으로 실경 공연의 최적의 장소다. 화적연 공연이 중국 장예모 감독의 인상시리즈 공연에 버금가는 콘텐츠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공연에는 백영현 포천시장최춘식 국회의원포천시의회 연제창 부의장최춘식 국회의원 등 많은 내외빈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