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전체기사 보기


양주시, 빅데이터 분석으로 어린이 교통사고 줄인다.

[양주=박지환 기자] 경기도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관내 어린이 교통안전 취약지역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으로 안전사고 예방방안 모색에 나섰다. 지난 2020년 어린이보호구역 내 사고에 대한 처벌을 강화한 민식이법이 시행됐음에도 최근 2년간 관내 어린이 교통사고 건수 감소세는 정체된 상황이다. 이에 시는 보행 어린이 교통안전, 사고예방 정책을 수립함에 있어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정책추진의 근거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빅데이터 전문 청년 인턴과 함께 지난 5년간의 관내 어린이 교통사고 데이터를 분석했다. ‘양주시 어린이 교통안전 취약지역’ 분석 결과 최근 5년간 양주시 어린이 교통사고 건수는 총 334건으로 어린이 인구 비율이 비슷한 도내 지자체와 비교 시 발생빈도가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역 내 교통 안전시설물은 어린이 보호구역 내 우선적으로 설치됐거나 설치 예정인 것으로 조사돼 어린이 보호구역 외 교통 취약지에 대한 안전시설물 설치 필요성이 제기됐다. 분석에 따르면 현재 교통안전 취약지는 가래비 3길, 가래비 19길, 개나리 11길, 고읍남로 7길, 복지사거리, 양주자이 3단지 인근 등 6개소이며 잠재적 교통안전 취약지는 개나리 8길 등 3개소이다. 시는

경기도, 제7회 대한민국 평생학습박람회 참가

[경기도=황규진기자] 경기도와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이 11월 5일부터 8일까지 나흘간 전남 순천시에서 개최하는 ‘제7회 대한민국 평생학습박람회’에 참가한다. 교육부가 주최하는 이번 박람회에는 250여개 평생학습 기관 및 단체가 참여하며 평생학습대상 시상식, 평생학습도시 동판 수여식, 우수평생학습도시 시상식 등이 진행된다. 경기도와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은 도내 25개 시·군과 함께 ‘평생학습! 나를 돌아보는 시간!’이라는 주제로 순천만생태문화교육원 제2전시장에서 경기도만의 특색을 살린 통합 홍보와 체험 부스를 운영한다.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은 민주사회의 시대적 가치를 공유하기 위한 민주시민교육사업, 청소년 노동인권 인식 개선을 위한 강사 양성, 보편적 학습권 보장을 위한 장애인 평생교육사업 등을 그동안 추진한 바 있다. 경기도 통합부스에는 도내 25개 시·군이 자랑하는 평생학습 프로그램 전시와 체험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체험 프로그램은 코로나19 관련 위로와 격려 메시지를 전할 수 있는 내용으로 구성했다. 김제선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장은 “전국 차원의 평생학습 공유와 보편적 평생학습권 실현을 목표로 이번 박람회 참가를 기획했다”며 “경기도의 우수한 평생교육 프로그램을

경기도, 음수대 등 반려견 친화 하천 조성 ‥2억2,000만원 예산 교부

[경기도=황규진기자] 경기도는 최근 ‘2021 경기 하천 반려견 음수대 및 배변봉투함 설치 시범사업’ 예산을 담당 시군에 교부, 사업 본격화에 나섰다고 2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사람과 반려견이 함께하는 행복한 경기 하천’을 목적으로 올해 처음 시범 도입됐으며, 도내 하천 산책로 내에 사람·반려견 겸용 음수대 및 배변봉투함을 설치하는 것이 골자다. 사업 대상지는 현재 하천정비사업이 한창인 남양주시 왕숙천 2곳, 이천시 복하천 2곳, 구리시 왕숙천 2곳, 안성시 금석천 1곳, 안성시 승두천 1곳, 여주시 소양천 5곳 총 6개 하천 13곳이다. 대상지 1곳당 음수대 1개, 배변봉투함 1개씩을 설치하게 된다. 이를 위해 총 2억2,0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 지난 20일자로 남양주시 등 해당 관할 지자체에 예산을 교부했다. 이에 각 지자체에서는 앞서 지난달 1~10일 진행된 도민 의견수렴 절차에서 확정된 디자인을 최대한 반영해 올 연말까지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특히 음수대는 지난 의견수렴을 통해 선정된 반려견 물받이가 포함된 형태로 설치할 계획이다. 단, 현재 음수대가 이미 설치돼 있는 현장에 대해서는 반려견용 물받이를 추가로 부착하는 방식으로 추진될 예정






포천시,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지원사업 예산 증액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2019년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20년까지 2년간 196개소 172억 원을 지원해왔다. 2021년도에는 약 85억 원으로 사업을 시작해 이번 추경에 약 10억 원을 증액해 더 많은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10%의 자부담만으로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개선할 수 있고, 특히 10%의 자부담 비용도 경기도가 운영하는 환경보전기금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영세 사업장도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대기배출시설 4~5종 사업장 가운데 중소기업 또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거나 보일러, 냉온수기, 건조기 등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하는 개인 등으로, 사물인터넷(IoT) 계측기를 설치하고 3년 이상 방지시설을 운영해야 하는 의무를 갖게 된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 사업장에 사업비를 지원 ▲노후시설 교체설치 및 개선 ▲악취(VOCs) 방지시설 설치 ▲백연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통해 대기질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윤정아 환경지도과장은 “대기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어 배


이미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