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광암 이벽 기념성당 기공식” 성료

URL복사

[포천 =황규진 기자경기도 포천시는 22광암 이벽 기념성당 건립부지에서 박윤국 포천시장, 손세화 시의회의장, 김우석. 이원웅 경기도의원, 송상국. 임종훈. 연제창. 조용춘 시의원, 김주영 천주교 춘천교구장, 주민 등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암 이벽 기념성당 기공식 개최했다

 

광암 이벽 기념성당은 포천시 화현면 화현리 541-1번지 일원에 2016년에 경기도 지역균형발전사업으로 선정되어 추진하고 있다

 

한국 천주교의 선구자인 이벽은 경주이씨 부만(溥萬)6남매 중 둘째 아들로 포천시 화현면에서 출생하였고 178532세의 나이로 짧은 생애를 마감했다.

 

이벽은 성리학을 근본이념으로 여겼던 조선시대에 한국 천주교가 자생할 수 있도록 토대를 만든 인물이며, 특히 당시 천주교 신자들의 공동체를 조직하고 강학을 주도했다는 점에서 한국천주교 설립에 있어 중요한 초석이 되고 있다.

 

광암 이벽 유적지 정비사업은 천주교 춘천교구와 함께 추진하는 사업으로 성당, 사제관, 순례길 조성한다.

시는 이벽 생가터 주변을 중심으로 생가터, 기념관, 다목적실, 사무실 및 안내실, 카페테리아 등 총 연면적 263.87의 시설물을 건축하며 이외에 1000명 수용규모의 아레나 광장과 소형차 60, 버스 15면의 주차장이 설치된다.

 

광암 이벽 유적지가 정비되면 가장 최근에 완공되는 성지가 되며 경기북부의 주요성지로서 그 위상을 확보하게 된다.

 

특히 이번 사업은 우리나라 최초로 성지와 유적지가 동일한 장소에 설치되는 경우로 그 의미가 더욱 특별하다.

 

박윤국 시장은 오늘은 한국 천주교회의 창립 주역으로 지금까지 널리 추앙을 받고 계시는 광암 이벽 선생의 기념 성당의 첫 삽을 뜨는 의미 있는 날이라천주교가 이 땅에 자생할 수 있도록 노력하신 이벽 선생의 뜻을 계승하는 이번 기념 성당의 건립을 통해, 그동안 드러나지 않았던 선생의 헌신과 공로가 널리 알려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광암 이벽 유적지는 전국에 약530여만 명의 천주교 신자가 있어 최소한 생애기간 중 1회 이상 방문할 것으로 예상하며 매년 상당수의 신자가 포천을 방문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도,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 합동회의 개최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가 부품 국산화와 해외 투자유치 등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에 대해 정부-지자체 간 협업체계 구축에 나선다. 경기도는 중소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을 추진 중인 경기도 산하기관과 정부 유관사업 수행기관 합동회의를 오는 26일까지 사업 분야별로 총 3회에 걸쳐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참석 대상 기관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테크노파크 등 경기도 산하기관과 한국소재부품장비투자기관협의회(KITIA), 한러혁신센터,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TIPA),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산업기술진흥원, KIC유럽 등 정부의 유관 기업지원 사업수행 공공기관이다. 대상사업 중 경기도 소관 사업은 ▲글로벌 기업 연계 부품국산화 지원사업 ▲미래차 산업전환 지원사업 ▲독립국가연합(CIS) 국가 혁신기술 상용화사업 ▲글로벌 비즈니스 기업매칭사업(해외 투자유치) 등 총 4개 분야이다. 이와 함께 ▲소재·부품·장비산업 자립화 연구지원(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경기 창업허브 글로벌 엑셀러레이팅(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중소기업 기술혁신개발 ▲해외원천기술 상용화 기술개발 등 경기도 산하기관이나 정부 유관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