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폭염대응 도로 살수 차량 운영

[가평=황규진 기자] 경기도 가평군이 연일 계속되는 폭염 열기를 식히기 위해 관내 군부대와 합동으로 각 읍면 시가지 살수작전을 전개하고 있어 군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13일 군에 따르면 지난 2일부터 폭염특보(경보) 발효시, 6개 읍면 시가지 및 주민 통행이 잦은 장소를 위주로 기온이 가장 높은 시간대인 낮 12시부터 오후 4시까지 일일 2~3회에 걸쳐 물을 뿌려 주변의 뜨거운 열을 내리고 있다.

 

현재 살수작전에는 군청, 66보병사단, 수도기계화보병사단 등 3개 기관 3대 차량이 동원대 73톤의 물을 쏟아 붇는 등 선제적 재난대응으로 무더위로 인한 주민들의 불편함을 덜어 주고 있다.

 

이번 살수는 도로변 미세먼지 제거로 대기질 개선은 물론 시가지의 열섬효과를 완화시켜 쾌적하고 깨끗한 도로환경을 제공하고 폭염으로 도로가 솟아나는 '블로우 업' 현상 등 도로변형을 방지해 안전사고를 예방하는데 도움이 되고 있다.

 

군은 도로변 살수와 더불어 9월말까지 폭염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지역특성에 따라 피해가 우려되는 모든 재난에 대비한 대처상황 사전점검을 비롯해 재난취약지역을 지속적으로 점검해 나가고 있다.

 

폭염으로 인한 인명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 폭염저감시설 그늘막 19개소 및 쿨루프 18개소를 설치하고 기존 무더위 쉼터로 지정된 경로당 이외에 읍면행정복지센터, 복지회관, 도서관 등 총 15개소를 폭염대피시설로 추가해 폭염예방 활동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군은 설명했다.

 

군 관계자는 "쾌적한 도로환경과 한낮 무더위로 인한 불편이 조금이라도 줄어들 수 있도록 살수작업은 물론 폭염예방 홍보 및 취약계층 안부살피기 등 폭염대책에 만전을 기해 군민들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하겠다폭염특보 발효시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충분한 수분섭취를 통해 건강관리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군은 최근 대두되고 있는 재난관리와 안전에 대한 중요성에 따라 올해 민선7기 군정방침을 함께하는 참여행정 행복주는 나눔행정 지역개발 균형발전 인재양성 미래가평 등 기존 4건에서 재난관리 안전가평이 새롭게 추가해 위기상황 대응준비 및 안전의식 고취로 주민의 귀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안전한 가평실현에 적극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