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지사, 제1회 민원의 날 맞아 민원담당 직원 격려

[경기도 =황규진기자김동연 경기도지사는 24민원의 날을 맞아 민원처리 업무를 맡고 있는 도청 열린민원실 직원과 조사담당관실 직원들을 찾아 격려했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청사 1층에 위치한 열린민원실을 방문해 여러분들은 우리 도민들을 응대하는 최접점이고 최일선이니 가족이나 친구 또는 모시는 어르신처럼 잘들 해주시라여러분들 보고 우리 도청 이미지를 많이 생각할 것이다. 감사하고 고맙다라고 말했다.

이어 12층 조사담당관실 민원조사팀과 옴부즈만운영지원팀을 방문해 감사 인사와 함께 직원들을 격려했다.

올해 첫 회를 맞이하는 민원의 날은 국민 한 분 한 분에게 24시간 봉사한다라는 의미로 민원처리법 제7조의2에 따라 1124일로 정해졌다.

경기도 열린민원실 직원은 118명으로 광교청사 열린민원실 25, 팔달청사에 콜센터팀 93명이 근무하고 있다. 앞서 김동연 지사는 지난 11일 팔달구에 위치한 경기도 옛 청사 콜센터팀을 격려 방문한 바 있다.

최근 3년간 경기도가 법정민원, 국민신문고, 120콜센터, ‘도지사에게 바란등으로 처리한 민원 현황은 20201187천여 건, 20211471천여 건, 20229월 기준 827천여 건 등 총 348만여 건이다. 이 중 120콜센터에서만 하루 2천여 건 등 총 254만여 건을 처리했다.

조사담당관실 민원조사팀은 행정기관 등의 위법ㆍ부당하거나 소극적인 처분 등으로 인해 국민에게 불편을 주는 사항을 조사하는 부서로 지난해 740건의 민원을 처리했고 올해는 9월 기준 758건을 처리했다. 옴부즈만운영지원팀은 불합리한 제도에 따른 국민 고충을 처리하는 부서로 지난해 80건을 접수 받아 5건의 제도개선을 이뤘고, 올해는 81건을 접수받아 12건에 대해 제도개선 등을 이끌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