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의원, ‘의정부 소각장 설치’ 반대 의견 강력히 표명

[포천=황규진 기자] 김영우 국회의원(자유한국당, 포천가평)9일 국회에서 최종원 한강유역환경청장을 만나 의정부시 쓰레기 소각장시설 설치 문제에 대해 강력하게 반대 입장을 표명하며, 한강유역환경청의 검토에 포천시민들의 반대 의견을 적극 반영해 달라고 요구했다.

최근 의정부시는 쓰레기소각장 이전사업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서 본안을 한강유역환경청에 접수한 상황으로 현재 한강유역환경청이 검토하고 있는 중이다.

 

이 자리에서 김영우 의원은 한강유역환경청장에게 의정부 쓰레기 소각장의 경우 통상적인 행정절차만을 따라가서는 안 된다, “의정부 소각장의 입지는 타 지역과 다르게 국립수목원이 인접한 위치에 건설이 되는 것이 문제. 한강유역환경청은 국립수목원의 특수성을 감안하여 검토해 주시기를 강력하게 요청드린다라고 말했다.

 

그동안 김영우 의원은 의정부 쓰레기 소각장 설치와 관련하여 우려의 목소리를 표명하며, 관계 정부부처 기관장과의 면담을 가져왔다. 지난 4, 이유미 국립수목원장을 찾아 소각장 문제에 강력하게 힘써줄 것을 요청했고, 7월에는 김재현 산림청장을 만나 국립수목원 동식물 오염에 관한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또한, 8월에는 나정균 환경부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장에게 쓰레기 소각장 설치로 우려되는 환경오염에 대해 분쟁조정에서 적극 반영해 달라고 했다. 93일에는 소각장 설치계획 승인 권한이 있는 경기도 이재명 지사를 만나 국립수목원의 환경보호를 위해 소각장 설치 인허가 처리시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서 결정해 달라며 지역 주민들의 반대 의견을 전달했다.

 

김영우 의원은 최근 열린 자일동 소각장 반대 총궐기대회에도 참여해 소각장 건립 사업이 즉각 백지화 될 때까지 주민과 함께 끝까지 투쟁해 나가겠다며 소각장 반대 입장을 주장했다.

 

한편, 이 날 한강유역환경청장 면담 자리에는 김재창 소흘읍 주민자치위원장, 이우한 소흘읍 이장협의회장, 홍인표 소흘읍 방재단장, 임정미 신봉초등학교 학부모회장 등 지역 주민들도 함께 참석하여 소각장 이전 설치 반대 의견을 강하게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