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우기 대비 택지‧공공주택지구 합동점검…97건 예방 조치

[경기도 =황규진기자경기도가 여름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지난 523일부터 610일까지 도내 공사 중인 26개 택지 및 공공주택지구를 대상으로 현장 안전점검을 실시한 결과 97건의 지적사항을 발견해 예방 조치했다.


이번 점검은 사업시행자나 시공사가 진행한 1차 점검 결과를 토대로 경기도 담당자와 시행자 합동으로 2차 점검을 실시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주요 점검내용은 안전관리계획 및 매뉴얼 작성 및 관리 실태 수방자재 및 장비 구비 현황 배수시설 설치상태 점검 절성토 구간 사면 불안정 여추락·낙하 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시설 설치 여부 근로자 휴게시설 설치 여부 냉음료 및 식염정(소금) 제공현황 등이다.

점검 결과 침사지 등 배수시설 관리 미흡 56안전펜스 등 안전시설물 미비가 10근로자 휴게시설 미설치 9절성토 사면 보호조치 필요가 8건 등 97건의 지적사항을 확인했다. 도는 97건 중 응급조치 및 즉시 보완이 가능한 75건은 현장 조치했으며, 22건은 우기 전까지 안전조치가 이뤄지도록 사업시행자 등에 지시했다.

홍지선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도내 택지공공주택지구 현장의 위험요인을 사전에 개선보완해 집중호우에 철저히 대비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안전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보다 안전한 공사현장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 합동회의 개최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가 부품 국산화와 해외 투자유치 등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에 대해 정부-지자체 간 협업체계 구축에 나선다. 경기도는 중소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을 추진 중인 경기도 산하기관과 정부 유관사업 수행기관 합동회의를 오는 26일까지 사업 분야별로 총 3회에 걸쳐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참석 대상 기관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테크노파크 등 경기도 산하기관과 한국소재부품장비투자기관협의회(KITIA), 한러혁신센터,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TIPA),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산업기술진흥원, KIC유럽 등 정부의 유관 기업지원 사업수행 공공기관이다. 대상사업 중 경기도 소관 사업은 ▲글로벌 기업 연계 부품국산화 지원사업 ▲미래차 산업전환 지원사업 ▲독립국가연합(CIS) 국가 혁신기술 상용화사업 ▲글로벌 비즈니스 기업매칭사업(해외 투자유치) 등 총 4개 분야이다. 이와 함께 ▲소재·부품·장비산업 자립화 연구지원(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경기 창업허브 글로벌 엑셀러레이팅(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중소기업 기술혁신개발 ▲해외원천기술 상용화 기술개발 등 경기도 산하기관이나 정부 유관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