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기업

경기도, ‘2021 섬유제조 활성화 및 역량강화’ 사업 추진

URL복사

[경기도=황규진기자] 경기도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도내 특화산업인 섬유기업의 제조 역량강화를 위해 2021 섬유제조 활성화 및 역량강화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로 판로개척이 어려운 상황을 섬유산업 혁신과 역량강화로 극복하기 위한 것으로, 올해는 이업종기업 융합제품 제조 역량강화’, ‘경기섬유 핵심인재 혁신성장’, ‘니트 유니폼 개발·사업화’ 3개 분야를 추진한다.

첫째, 기업 간 유기적인 교류를 통해 기술지식을 공유해 창의적인 시제품을 개발하는 이업종 융합제품 제조 역량강화는 서로 다른 이업종 기업 간 협업으로 새로운 시제품 제작을 할 때 참여기업에게 최대 500만 원을 지원하는 식으로 추진된다.

2020년에는 전년도에 비해 50% 증가한 41개 기업이 참여해 약 20여 종의 융합 시제품을 만들었고, 이중 섬유-의료기기, 기능성 사무용 의자, 닥섬유 니트의류, 업사이클링 가죽소품, 나염섬유원단 활용 소반, 디지털 표면가공 가구 등은 양산이 추진되고 있다.

둘째, ‘경기섬유 핵심인재 혁신성장 지원은 지역 섬유산업을 이끌어 갈 핵심인재의 과감한 도전정신을 함양하고 글로벌 시장에서의 대응 역량을 높이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섬유업계 경영 후계자와 핵심 실무자를 대상으로 기업 간 협업 및 우수사례를 벤치마킹 할 수 있는 교류회, 경영혁신 전략 세미나, /오프라인 교육 등 격변하는 국내·외 시장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다.

셋째, 올해 신규 사업으로 도입된 니트소재 유니폼 개발 및 사업화 지원경기도에서 생산되는 우수한 니트 원단을 적용해 유니폼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니트 생산업체와 유니폼을 필요로 하는 기업·기관을 매칭, 기존의 직물 원단보다 편의성, 활동성, 쾌적성이 좋은 소재로 근무복, 작업복, 교복, 안전 보호복 등의 유니폼을 개발·적용할 수 있도록 추진하는 것이 골자다.

수요 기관에 유니폼 디자인과 샘플을 제공할 예정으로, 이를 통해 섬유기업의 제조영역을 일반 의류에서 유니폼으로 확장함으로써 도내 섬유 기업의 내수시장 판로개척을 도모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이업종 융합제품 제조 역량강화핵심인재 역량강화 지원에 참여하고자 하는 기업은 경기섬유산업연합회 홈페이지(www.gtia.or.kr)에서 신양식을 내려 받아, 전자우편(kimcami@gtia.or.kr) 또는 팩스(031-840-9615) 331일까지 참가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니트소재 유니폼 개발 및 사업화 지원을 참여 희망 기관·기업은 연중 수시모집하여 지원할 계획이며, 자세한 사항은 경기섬유산업연합회 섬유사업팀(031-850-3655)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동두천시의회, 2021년 11월 중 의원정담회 개최 [동두천=박지환 기자] 경기도 동두천시의회(의장 정문영)는 23일 의원회의실에서‘11월 중 동두천시의회 의원정담회’를 개최하고, 집행부에서 제출한 22건의 안건과 시의원이 제안한 3건의 안건 등 총 25건의 안건에 대하여 제안 설명을 듣고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정담회에서는 집행부에서 제출한 ▶기획감사담당관 소관 「동두천시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동두천시 지방보조금 관리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동두천시 규칙의 제정과 개정·폐지 의견 제출 등에 관한 조례안」▶자치행정과 소관 「동두천시 주민자율방범대 운영·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동두천시 지역사회 안전 및 화합을 위한 사업의 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동두천시 지역치안협의회 설치 및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사회복지과 소관 「동두천시 노인학대 예방 및 보호에 관한 조례안」▶세무과 소관 「동두천시 시세 감면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문화체육과 소관 「보산동 생활체육시설 조성계획 보고」, 「동두천시 체육진흥기금 조성 및 운용 조례 폐지조례안」▶관광휴양과 소관 「동두천시 산림문화 휴양시설 관리 및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환경보호과 소관「자연발생유원지 관리 민간위탁 동의안」

포천시,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지원사업 예산 증액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2019년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20년까지 2년간 196개소 172억 원을 지원해왔다. 2021년도에는 약 85억 원으로 사업을 시작해 이번 추경에 약 10억 원을 증액해 더 많은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10%의 자부담만으로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개선할 수 있고, 특히 10%의 자부담 비용도 경기도가 운영하는 환경보전기금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영세 사업장도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대기배출시설 4~5종 사업장 가운데 중소기업 또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거나 보일러, 냉온수기, 건조기 등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하는 개인 등으로, 사물인터넷(IoT) 계측기를 설치하고 3년 이상 방지시설을 운영해야 하는 의무를 갖게 된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 사업장에 사업비를 지원 ▲노후시설 교체설치 및 개선 ▲악취(VOCs) 방지시설 설치 ▲백연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통해 대기질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윤정아 환경지도과장은 “대기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어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