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윤국 포천시장, 기업체 현장 방문 애로 청취

URL복사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박윤국 포천시장이 13일 3개 기업채(태영메쉬 대표 손병륭, 명보실업 대표 박민선, 부사장 임광호, 이안마스크 권대욱)를 방문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인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또 박 시장은 관계자와 기업체 현황을 둘러보고 태영메쉬, 명보실업, 이안마스크 임원진과 기업애로 청취, 노고 격려 및 간담회를 갖고 업체의 다양한 목소리를 청취했다.

 

박 시장의 기업체 현장방문은 기업의 애로사항 청취를 통해 기업들이 겪는 어려움을 공감하고 해소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취지로 민선 7기 핵심 시정방침인 경제도시를 실현하겠다는 의지이기도 하다.

 

태영메쉬 19823설립, 20039월 공장이전 및 등록, 20023월 베트남(호치민)공장 설립 하였으며, 주 생산품은 망사 (산업 부자재)로 년 매출액 35 억원 (2019년 기준), 직원수는 11(202011월 기준)고용하고 있는 우수 중소기업이다.

 

손병륭 대표는 지역 업체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방문해 주신 것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우수한 기술과 최고의 품질로 고객을 감동시키는 회사로 발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윤국 시장은 코로나 19로 인한 어려운 상황에서도 우수 기술력으로 극복해 나가고 있는 기업들에게 감명을 받았다어려운 경제상황이지만 위기상황을 극복한다면 한 단계 도약한 모습을 갖추게 될 것"이라며 "원활하게 기업이 운영되도록 포천시는 지원방안 모색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어 방문한 명보실업 가방과 매트를 주 생산하는 업체로 1991년 설립하였다. 이안마스크는 KF-94 마스크, KF-AD 비말차단마스크를 생산하는 업체로 2020년 설립 고객에게 최고의 품질과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박 시장은 이날 임직원들과 제조 라인을 둘러보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기업과 행정의 상생 방안을 논의했다.





포천시, 중소기업대상 시상 및 우수 근로자 표창 수여식 개최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시장 박윤국)는 29일 청사 대강당에서 '제18회 포천시 중소기업대상 시상 및 우수외국인 근로자 표창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날 수상은 관내 우수중소기업과 우수 외국인근로자 포창은 중소기업 현장에서 묵묵히 일하며 기업발전에 기여한 숨은 외국인근로자를 발굴·포창하는 행사이다. 이날 포창 시상은 코로나19로인해 최소한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수상자와 함께 축하하고 격려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한편 이날 수여식은 우수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시상과 함께, 중소기업 지원 및 애로해소에 공이 큰 기업, 담당자 등 총 9명에게 표창을 시상했다. 이민형 포천상공회의소 회장은 “국가경제의 기둥인 중소기업의 경쟁력은 현장에서 묵묵히 일하는 근로자들에게서 나오며, 이들이 열심히 일할 수 있었다,”며“앞으로도 중소기업 현장방문과 연계하여 포상을 실시하는 등 근로자의 기를 살려 주는 중소기업 우수근로자 포상을 계속해서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윤국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우리시는 기업하기 좋은 최적의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아낌없는 지원과 우수한 산업인프라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앞으로도 ‘희망의 도시 포천’에 어울리는 발전된 모

마임이스트 유진규가 선보이는 몸빛명인전 대한민국의 1세대 전위예술가이자, 민속극회 남사당의 초대사무총장, 아리랑민족통일 운동가인 무세중과 마임이스트 1세대인 유진규가 만난다. 한국마임협의회(회장 강지수)는 ‘몸빛명인전’이라는 공연타이틀로 12월30일, 대학로노을소극장에서 <무세중의 문둥탈춤>과 <유진규의 밤의기행>을 선보인다. 이번 몸빛명인전에서 선보이는 무세중의 문둥이 탈춤은 2010년 춘천마임축제에서 선보인 이 후 10년 만에 다시 대중들에게 선사하는 자리라 그 기대가 크다. 문둥탈춤은 임진란 때 왜인들이 패전에 대한 분풀이로 20여 만 명의 민간인들의 코를 베어 서서히 썩어 죽어가는 사람들은 목격한 광대들이, 훗날 그들의 원혼을 달래주기 위해 경남과 부산지역의 오광대탈춤 첫 마당에 문둥이 과장을 넣어 그들의 원혼과 애환을 달랬다. 얼굴 손발이 썩어 문드러지는 비참한 상황을 상징하는 문둥탈춤은 비틀린 손발임에도 극복하고 앞을 헤쳐 나가려는 광경의 덧뵈기춤으로 그 기개가 장대하다. 무세중의 문둥탈춤은 평생 회복 할 수 없는 고름 가득한 상처를 가지고 시련을 견디는 모습, 그 잔혹한 모습으로 살아갈 수밖에 없는 민초들의 아픔을 보여주고 그것을 압도적인 한판 몸굿으로 풀어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