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양수발전소 사업추진 현황 설명회 개최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시장 박윤국)와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 10, 이동면민, 사회단체장 등을 대상으로 포천 양수발전소 사업추진현황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는 추석명절 전후 양수발전사업에 대한 주민들의 관심이 높아질 것에 대해 향후 양수발전소 건설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주민들의 수용성 강화하고자 열렸다.

 

설명회에는 박윤국 포천시장을 비롯해 조용춘 포천시의회 의장, 강준모 부의장, 송상국 의원, 손세화 의원, 임종훈 의원, 사회단체장, 지역주민 등 120여명이 참석하였으며 양수발전소 부지선정 이후 추진현황 및 향후 계획 등에 대한 상세한 설명과 주민들의 궁금한 사항 등에 대한 질의응답 시간을 나눴다.

 

주요 질의사항은 양수발전소 유치에 따른 수몰지역, 그 주변지역에 대한 정당하고 합리적인 보상, 수몰지역민의 이주문제였다.

 

이에 한국수력원자력() 관계자는 법에 근거한 정당하고 합리적인 보상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협의체 구성을 통해 이주문제에 대한 주민들의 의견반영이 가능함을 답변했다.

한국수력원자력()는 현재 포천양수준비팀으로 5명을 선발하였으며, 10월 초 신읍동 인근에 사무실 개소를 준비 중에 있다.

 

선발된 포천양수준비팀은 오는 10월 사전준비용역 착수를 시작으로 내년 1월 전략환경영향평가, 20213월 예정구역 지정고시, 20215월 감정평가 및 부지매수 협의를 할 예정이며, 용지보상 후 20245월 공사계획 인가를 거쳐 20252월 공사 착공해 203112월 준공할 계획이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이번 설명회를 통해 그간 양수발전소 건설과 관련해 주민들의 궁금증과 불안감이 해소되었길 바라며, 지속적인 주민들과의 소통을 통해 계획대로 포천 양수발전소 건립사업을 추진하겠다.”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