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이슈

“조용한 공포 ‘백연’ 시민의 건강 위협”

- 납과 카드뮴 심지어 벤젠, 포름알데히드 발암물질 배출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 관내 공장지대 일대 섬유공장에서 내 뿜는 백연(白煙, white smoke 수증기가 연기처럼 보이는 현상) 현상이 한파로 심각해지면서 인근 주민들의 피해 호소가 끊이지 않고 있다.

 

백연은 공장의 굴뚝과 대형냉각탑 등에서 나오는 하얀 연기를 일컫는다. 주로 가을에서 겨울철에 많이 발생하는 백연은 시각적 공해로 인해 많은 민원을 유발시키고 있다.

 

포천시 관내 공장지대 일대 아침이면 하늘로 치솟고 있는 흰색 연기가 섬유공장에서 발생하는 백연인 것으로 확인됐다.

 

백연은 납과 카드뮴 심지어 벤젠, 포름알데히드처럼 발암물질이 배출되는 경우도 많아 또 다른 사회문제를 대두되고 있다.

 

또한 백연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으로 질소산화물은 코, , 점막 등을 자극하며 광화학스모그를 발생하며, 아황산가스는 안개가 많이 끼고 습도가 높을 때 호흡기 질병 이환율이 높으면 사망률도 높다고 보고되고 있다. 암모니아 저농도 혹은 중등도 농도 폭로는 점막 자극증상이 현저하며 때로 두통, 흉통, 오심 및 구토 등이 동반되기도 한다.

 

인근에 사는 한 주민은 아침이면 공장에서 내 뿜는 연기로 인해 목이 칼칼하고 두통이 심하다.”날씨가 추워지면 백연 현상이 더 심해진다며, 수년 동안 민원을 경기도와 시에 제기 했지만 누구도 어떻게 하겠다는 해결방안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섬유공장에서 나오는 백연에 대해 끊임없이 문제는 제기되고 있지만 영세한 섬유업체들로 인해 백연 문제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며, 특히 날씨가 추워지는 겨울이면 백연 민원이 급증하고 있다. 시는 시료를 채취해 분석 조사한 결과, 질소산화물과 톨루엔은 배출허용기준치 이내인 것으로 나왔지만, 주민들은 여전히 백연에 대한 인체 유해성 우려를 떨치지 못하고 있다.



동두천시의회, 2019년 1월 중 의원간담회 개최 [동두천=박지환 기자] 경기 동두천시의회(의장 이성수)는 3일 의원회의실에서 ‘1월 중 의원간담회’를 개최하고, 집행부에서 제출한 10건의 안건과 동두천시의회 의원이 제출한 3건의 안건에 대하여 제안 설명을 듣고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기획감사담당관 소관의 「2018년 시군종합평가 결과 보고」 ▶복지정책과 소관의 「제4기 동두천시 지역사회보장계획 2019년도 연차별 시행계획」 ▶사회복지과 소관의 「동두천시 노인복지관 운영사무 민간위탁 동의요구안」 ▶회계과 소관의 「동두천시 신청사 건립기금 설치 및 운용 조례안」 ▶안전총괄과 소관의 「동두천시 사회재난 구호 및 복구 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일자리경제과 소관의 「동두천시 마을공동체 만들기 지원 조례안」 ▶환경보호과 소관의 「동두천시 경유자동차 저공해 촉진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 「동두천시 전기자동차 이용 활성화를 위한 조례안」 ▶도시재생과 소관의 「생연지구 학교용지 내 공공시설용지 확보 방안 」 ▶시설사업소 소관의 「동두천 시민회관 리모델링 공사 설계 용역 결과보고」 ▶동두천시의회 최금숙 의원 외 6명의 의원이 발의한 「동두천시 성인문해교육 지원에 관한 조례안」, 김승호 의원 외

포천시, 중소기업 육성자금 융자지원 협약식 개최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포천시(시장 박윤국)는 어려운 경영여건 속에서 자금난을 겪고 있는 기업의 경영 정상화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12월 27일 시정회의실에서 중소기업 육성자금 융자지원 협약식을 개최했다. 경기신용보증재단 포천지점장과 관내 9개 협약은행장이 참석한 이번 협약식은 중소기업에 대해 정책자금 지원에 따른 이자차액을 지원함으로써 안정적인 경영활동을 지원하고자 하는 것으로, 이번 포천시 중소기업육성자금 융자지원 규모는 30억원으로 포천시에 주 사무소와 공장이 소재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업체당 최고 1억원까지 가능하며 대출 금리의 1.5%~2.5%(일반기업 1.5%, 1인 대표 여성기업과 장애인기업 2.5%)를 포천시에서 지원한다. 대출기간은 1년~3년까지 업체 자율로 선택 가능하며 대출금리는 협약은행의 차등금리가 적용된다. 박윤국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오늘 협약은 그동안 수신금리가 낮아 기금 수익률이 낮아지는 상황에서 부득이하게 중소기업 이자차액 지원 규모를 줄일 수밖에 없는 안타까운 심정으로 재협약하는 사항이 되었다.”며“대·내외적으로 기업상황은 어렵지만 포천시는 기업현장을 방문하여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시에서 기업을 지원할 수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