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접경지역 반드시 포함을 … 군민 열망 높다

- 접경지역 지정 서명 운동 25일 만에 목표치 50% 육박

[가평=황규진 기자민선 8기 가평군의 핵심사업인 접경지역 지정이 서명운동 25일 만에 목표치의 50%에 육박해 군민들의 높은 열망을 보여주고 있다.

가평군(군수 서태원)은 지난 422일부터 6월말까지 약 70일 동안 접경지역 지정촉구 범군민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는데, 16일 현재 목표치의 48%15,120명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군은 서명운동 목표인원을 전체 군민의 50%선인 31,700명으로 잡고 있다.

 

접경지역은 남북분단으로 국가안보를 위해 지역발전과 사유재산에 불이익을 받아온 지역을 의미한다. 현재 가평군과 비슷한 15개 시·군이 접경지역으로 지정됐지만 가평군은 포함이 안 돼 각종 지원에서 제외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접경지역 지정에 대한 군민들의 열망이 높다.

 

이런 가운데 경기도의 지원 약속으로 군의 접경지역 지정이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16일 가평군청에서 열린 경기 동부 SOC 대개발 도시군 릴레이 간담회에서 가평군은 경기 북부와 동부지역 끝에 있으면서 각종 규제에 묶여 낙후돼 있다며 이에 대한 대책의 하나로 가평군이 접경지역에 포함돼 지원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 부지사는 이 자리에서 정부는 접경지역 피해에 대한 보상으로 각종 지원을 하고 있는데, 가평군은 접경지임에도 불구하고 제외돼 지원에서 빠져 있다김용태 국회의원 당선인과 함께 제22대 국회에서 가평군이 접경지역에 포함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접경지역 혜택의 한 예로 정부는 올해 415일부터 수도권이더라도 인구감소 지역과 접경지역에 모두 해당하는 지역의 2주택자는 예외적인 1세대 1주택자로 보고, 종부세양도세재산세 세제 혜택을 주고 있다. 하지만 가평군은 인구감소 지역인데도 접경지역에 포함이 안 돼 재정 지원과 세제 혜택을 못 받고 있다.

 

서태원 군수는 가평군은 접경지역 지정요건을 충족하고 있음에도 접경지역 지원 특별법에서 배제돼 불이익을 받고 있다가평군이 접경지역으로 지정받아 각종 재정지원과 세제혜택으로 지역소멸 위기를 벗어날 수 있도록 범군민 서명운동에 군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연천군의회, 제284회 임시회 개회 [연천=권 순 기자] 경기도 연천군의회(의장 심상금)는 12일 제284회 임시회를 개회하고 4일간의 의정활동에 들어간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연천군 경계선 지능인 평생교육 지원에 관한 조례안(김미경 의원 발의) ▲연천군 농업기계 임대사업소 설치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김미경 의원 발의) 등 의원발의 안건 2건과 연천군수가 제출한 ▲연천군 한탄강관광지 관리·운영 및 시설이용료징수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연천군 세계캠핑체험존 시설 관리·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연천군 고랑포구 역사공원 관리 및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연천군 미라클타운 시설 관리·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2024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등을 포함해 총 14건의 안건을 심의할 예정이다. 제1차 본회의 의사 일정에 앞서, 박운서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연천군 주택화재 피해주민 지원의 필요성을 주제로 의견을 개진하였다. 심상금 의장은 “이번 임시회에서는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과 각종 조례안 등을 심의하는 회기인 만큼 군민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그 어느 때보다 현안사업을 꼼꼼하게 살펴, 불필요한 예산낭비 사업은 없는지 철저히 심사해 달라.”고 당부했다. 제284회 연천군의회(임시회)의 자세한

경기도, 국내복귀기업에 제조자동화 혁신 비용 최대 5억 원 지원 [경기도=황규진기자] 경기도가 해외에서 국내로 돌아온 국내복귀기업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제조자동화 구축비로 7년간 최대 5억 원을 지원하는 ‘경기도 국내복귀기업 지원사업’ 참가기업을 5월 17일까지 모집한다. 2020년 시작된 이번 사업의 지원 대상은 산업통상자원부장관으로부터 ‘지원대상 국내복귀기업 선정확인서’를 발급받은 경기도 소재 기업이다. 제조자동화를 위해 선정 기업에 최대 1억 원을 지원하며, 최대 7년간 선정 시 지원가능한 누적 금액은 5억 원이다. 도는 기업 선정 과정에서 신규지원 기업에 가점을 부여하고 복귀 후 7년 경과 또는 해당 사업 지원금 5억 원 이상 수혜기업을 졸업 대상으로 선정한다. 이 같은 지원사업으로 현재까지 20개 기업이 경기도로 복귀했으며, 5개 사가 졸업할 예정이다. 도는 첨단기술산업 등 우수 복귀기업을 발굴하기 위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협업해 해외진출기업의 현황과 국내복귀의향을 파악하는 실태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모집 공고는 이지비즈(www.egbiz.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투자유치TF(031-259-7012)로 문의하면 된다. 이민우 경기도 투자통상과장은 “이번 제조자

포천문화관광재단, 뮤지컬 ‘알사탕’ 공연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문화관광재단(대표이사 이중효)은 오는 7월 20일 오전 11시, 오후 2시 포천반월아트홀 대극장에서 뮤지컬 「알사탕」 공연을 선보인다. 이번 뮤지컬 「알사탕」 공연은 포천문화관광재단이 다양한 우수 공연 콘텐츠를 유치하기 위해 추진한 ‘2024 지역맞춤형 중소규모 콘텐츠 유통 사업’ 공모에 선정됨에 따라 개최하게 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고 예술경영지원센터가 주관한 ‘2024 지역맞춤형 중소규모 콘텐츠 유통’ 사업은 문화 취약지역의 문화 향유의 기회를 증진하고 공연 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포천문화관광재단은 공모를 통해 국비 5천600만 원을 확보해 ▲할리퀸크리에이션즈(주) 뮤지컬 ‘알사탕’ ▲온택트티비 연극 ‘잇츠 홈쇼핑주식회사’ 등 2개 공연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 뮤지컬 ‘알사탕’은 아동문학계의 노벨상이라고 평가받는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을 수상한 백희나 작가의 동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백희나 작가 특유의 재치 있는 대사와 따뜻한 감성으로, 온 가족이 공감할 수 있는 뮤지컬이다. 또한, 공연 당일 포천반월아트홀 대극장 로비에는 뮤지컬 ‘알사탕’의 주요 장소인 ‘신비한 문방구’의 사진을 찍을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