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산단 고용여건 분석모델 개발 등 빅데이터 분석으로 정책 활용 지원

[경기도 =황규진기자경기도가 데이터 분석을 통해 산업단지 내 고용여건 분석 모델과 교통 신호체계 최적화 분석 모델 등을 개발했다.

경기도는 24일 경기도청에서 2023년 경기도 신규데이터 분석사업 완료보고회를 열고 이같은 사업 결과를 발표했다.

도는 지난 6월부터 11월까지 도와 시군 현업부서를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거쳐 효용성, 적절성, 확산 가능성, 지속 필요성 등을 고려해 산업단지 내 고용여건 분석 신호체계 최적화 분석 정비해제구역 생활여건 분석 등 3개의 과제를 분석했다.

산업단지 내 고용여건 분석은 산단 내 기업과 청년 노동자 지원정책을 도출하기 위한 것으로, 안산시 반월국가산업단지, 시화국가산업단지, 시화멀티테크노산업단지의 고용여건 분석을 진행했다.

장 등록 현황 정보와 기업의 신용정보, 입퇴사 현황 등을 활용해 산업 위험도 분석, 통근버스 입지 분석, 교통수단별 출퇴근 현황 등을 분석하고 시각화했다. 이는 향후 중소기업 지원정책과 청년노동자 집중지원 사업, 통근버스 지원 정책 등에 활용할 수 있다.

신호체계 최적화 분석은 화성시 내 180개 교차로와 720개의 사거리 첨두시(교통 수요량이 최대 수치를 보이는 시간) 교통량을 기반으로 현황분석을 진행했다. 이 중 교통체증이 심한 신리나들목을 대상으로 대기행렬 길이, 대기시간을 파악해 신호주기 최적화 분석을 완료했다. 분석결과는 교통 시뮬레이션 패키지인 SUMO(Simulation of Urban Mobility)를 활용해 검증했으며, 분석모델은 신리나들목 외 지역에서도 교차로 신호 개선 작업을 위해 활용될 예정이다.

정비해제구역 생활여건 분석은 의왕시 내손 나구역과 부곡 나·라구역 등 정비구역 지정이 해제된 지역을 대상으로 추진됐다. 시설공급량과 이용 접근성을 파악하기 위해 생활기반시설(유치원, 경로당, 의료시설 등), 인구변화율, 노후 건축물 등의 데이터를 분석해 쇠퇴도와 생활여건 결핍지수 등을 시각화했다. 의왕시는 분석 결과를 통해 도시재생 관리지역에 대한 판단 근거 마련과 정책 수립을 통해 생활여건 격차 해소에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수재 도 AI빅데이터산업과장은 정책 수립에 있어 데이터의 활용은 더 이상 선택사항이 아니다라며 도정을 위한 데이터 기반 행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유망 물산업 중소기업, 동남아시장 공략… 1,259만 달러 상담실적 거둬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베트남 호치민시와 싱가포르에 경기도 내 유망 물산업 중소기업 7개 사를 파견해 총 84건 1,259만 달러의 수출상담 성과를 거뒀다고 21일 밝혔다. 도는 390만 달러의 수출계약을 기대하고 있다. ‘2023 경기도 물산업 통상촉진단’은 기후변화와 환경오염 등으로 물산업 육성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경기도 유망 물산업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통상촉진단 파견국인 베트남은 우리나라의 3대 수출시장이자 급격한 도시화로 인해 물 부족 및 수질 오염 문제가 대두되고 있어 국가 차원에서 물산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 싱가포르는 물산업 선도국가이지만 물 수입의존도가 높아 원수 확보 및 물 자급자족을 위한 대규모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어 도내 물산업 중소기업에게는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가 있는 지역이다. 경기도와 경과원은 현지 파견 전 참가기업의 특성에 맞는 시장조사 보고서를 제공하고, 수출입 실무 및 수출상담 스킬 등 수출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교육을 실시했다. 또한, 현지 상담장 구축, 바이어 발굴 및 일대일 비즈니스 상담 주선, 전문 통역원 배치 등 참가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