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양주 천만송이 천일홍 축제‘우수 농축산물 홍보·판매장’운영

[양주 =박지환 기자경기도 양주시(시장 강수현)‘2023 양주 천만송이 천일홍 축제가 개최되는 양주 나리농원 일원에서 오는 23일부터 24일까지 이틀간 양주시 우수 농축산물 홍보·판매장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우수 농축산물 홍보·판매 행사는 양주시품목연구연합회 등이 참여해 총 24개 부스를 운영하며 축제장을 찾는 방문객들이 고품질 양주 농산물을 유통과정 없이 합리적인 가격에 이용할 수 있도록 마련했다.

 

판매장에서는 양주시에서 생산한 신선 농산물(양주골쌀, 애호박, 오이, 쌈채, 토마토, 버섯, 사과, 인삼, 아로니아, 꿀 등), 농산물 가공품(여주 가공품, 전통장류, 건강차, 건강즙, 유제품 등), 훼류 등을 구매할 수 있으며 한돈·한우 무료 시식 부스도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양주시 농특산물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다회용 장바구니를 무료로 제공해 소비자들이 농특산물 판매 부스를 편하게 이용할 수 있어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지역 농산물의 소비확대를 위해 천일홍 축제와 병행해 농산물 직거래 판매장을 운영하고 있다특히, 농산물 구매 고객에게는 장바구니를 무료로 나눠주고 오는 24일까지 진행되는 양주농부마켓 추석맞이 30%할인 쿠폰 선물 제공 이벤트도 적극 홍보하여 소비자에게 양주 특산물을 알리는 한편 유통비용 절감을 통한 생산자와 소비자 간 신뢰 구축에도 적극 노력하겠다 말했다.


한편, 나리농원 개방 기간 중 오는 25일부터 1020일까지 총 26일간은 나리농원을 찾는 방문객들이 양주시 우수 농산물을 상시 이용할 수 있도록 여주, 천년초, 건강즙, 화훼, 대추 등 농특산물 상설 홍보·판매 부스를 운영을 계속할 예정이다.

 



경기도 유망 물산업 중소기업, 동남아시장 공략… 1,259만 달러 상담실적 거둬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베트남 호치민시와 싱가포르에 경기도 내 유망 물산업 중소기업 7개 사를 파견해 총 84건 1,259만 달러의 수출상담 성과를 거뒀다고 21일 밝혔다. 도는 390만 달러의 수출계약을 기대하고 있다. ‘2023 경기도 물산업 통상촉진단’은 기후변화와 환경오염 등으로 물산업 육성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경기도 유망 물산업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통상촉진단 파견국인 베트남은 우리나라의 3대 수출시장이자 급격한 도시화로 인해 물 부족 및 수질 오염 문제가 대두되고 있어 국가 차원에서 물산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 싱가포르는 물산업 선도국가이지만 물 수입의존도가 높아 원수 확보 및 물 자급자족을 위한 대규모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어 도내 물산업 중소기업에게는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가 있는 지역이다. 경기도와 경과원은 현지 파견 전 참가기업의 특성에 맞는 시장조사 보고서를 제공하고, 수출입 실무 및 수출상담 스킬 등 수출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교육을 실시했다. 또한, 현지 상담장 구축, 바이어 발굴 및 일대일 비즈니스 상담 주선, 전문 통역원 배치 등 참가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