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이슈


포천시청 퇴직공무원, 현직 공무원 상대로 갑질…시의원 대낮에 술판

[포천 =황규진 기자경기도 포천시 공무원들이 퇴직공무원들의 무리한 요구로 인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이는 잡상인일 경우 무시하면 되지만, 잡상인처럼 행동하더라도 국장(서기관)으로 퇴직한 선배기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는 것.

 

이들 공통점은 공무원 재직 당시 잘되면 공을 가로채고 잘못되면 책임을 떠넘기는 등 후배들로부터 존경받지 못했던 인물이라는 점이다.

 

이들은 사실상 안하무인격이다. 재직 당시 평가를 잊은 듯 도움을 요청하는 게 아니라 뻔뻔스럽게 요구하는 것은 물론 고압적이면서 강요까지 서슴치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들이 시를 찾는 것은 퇴직 후 새로 취업한 회사와 관련된 영업 때문이다. 이들 중 일부는 인허가 또는 진행하고 있는 용역에 대한 순조로운(?) 행정절차를 종용하기 위해 드나들고 있다.

 

이해충돌방지법이 지난해 519일 시행됐지만 사실상 무용지물이다. 누구보다 더 잘알고 있는 이들이지만 무시하도록 종용하고 있는데다, 관련법에 의거 서면 신고하고 회피할 경우 자칫 담당 공무원은 건방진 X로 낙인찍힐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실제 A씨는 본인이 취업한 회사를 위해 조례 개정을 추진, 결국 조례개정을 이끌어냈다. 현재 개정된 조례 때문에 공무원들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다. B씨는 자신이 취업한 회사를 위해 수십 억 원의 예산을 끌어오는데 성공할 것으로 보인다. 전체예산 중 일부가 최근 시의회 추경심사를 통과했다. 현재 기소돼 재판이 진행중이어서 측은지심이 작용된 것이라는 게 주변사람들의 설명이다.

 

C씨는 일반적으로 3년 이상 걸리는 용역을 16개월 이내 마무리하기 위해 분주하다. 특히 본인이 수행중인 용역을 심의했던 도시계획심의위원으로 참여한 교수, 시의원과 대낮에 술판을 벌이는 대담함도 보이고 있다. 이 때문인지 용역이 조건부 입안되는 등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사업부서의 한 공무원은 재직 당시 어떻게 했는지 잊은 건지 무시하는 건지 너무 뻔뻔하다보기 싫지만 그렇다고 무시할 수도 없으니 답답하다고 말했다.

 

현직에 있을 때 곤욕을 치렀다는 다른 한 공무원은 뻔뻔함을 넘어서 업무에 대해 잘알고 있는 점을 이용, 행정처리가 빨리 진행될 수 있도록 집요하게 강요하고 있다빨리 끝나면 안볼 수 있다는 생각에 서두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C씨는“(도시계획심의위원과)평소 잘 알고 있어 술 한잔 했을 뿐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그러면서 “16개월이면 되는 것을 23년씩 걸릴 이유가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연천군의회, 제284회 임시회 개회 [연천=권 순 기자] 경기도 연천군의회(의장 심상금)는 12일 제284회 임시회를 개회하고 4일간의 의정활동에 들어간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연천군 경계선 지능인 평생교육 지원에 관한 조례안(김미경 의원 발의) ▲연천군 농업기계 임대사업소 설치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김미경 의원 발의) 등 의원발의 안건 2건과 연천군수가 제출한 ▲연천군 한탄강관광지 관리·운영 및 시설이용료징수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연천군 세계캠핑체험존 시설 관리·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연천군 고랑포구 역사공원 관리 및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연천군 미라클타운 시설 관리·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2024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등을 포함해 총 14건의 안건을 심의할 예정이다. 제1차 본회의 의사 일정에 앞서, 박운서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연천군 주택화재 피해주민 지원의 필요성을 주제로 의견을 개진하였다. 심상금 의장은 “이번 임시회에서는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과 각종 조례안 등을 심의하는 회기인 만큼 군민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그 어느 때보다 현안사업을 꼼꼼하게 살펴, 불필요한 예산낭비 사업은 없는지 철저히 심사해 달라.”고 당부했다. 제284회 연천군의회(임시회)의 자세한

경기도, 국내복귀기업에 제조자동화 혁신 비용 최대 5억 원 지원 [경기도=황규진기자] 경기도가 해외에서 국내로 돌아온 국내복귀기업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제조자동화 구축비로 7년간 최대 5억 원을 지원하는 ‘경기도 국내복귀기업 지원사업’ 참가기업을 5월 17일까지 모집한다. 2020년 시작된 이번 사업의 지원 대상은 산업통상자원부장관으로부터 ‘지원대상 국내복귀기업 선정확인서’를 발급받은 경기도 소재 기업이다. 제조자동화를 위해 선정 기업에 최대 1억 원을 지원하며, 최대 7년간 선정 시 지원가능한 누적 금액은 5억 원이다. 도는 기업 선정 과정에서 신규지원 기업에 가점을 부여하고 복귀 후 7년 경과 또는 해당 사업 지원금 5억 원 이상 수혜기업을 졸업 대상으로 선정한다. 이 같은 지원사업으로 현재까지 20개 기업이 경기도로 복귀했으며, 5개 사가 졸업할 예정이다. 도는 첨단기술산업 등 우수 복귀기업을 발굴하기 위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협업해 해외진출기업의 현황과 국내복귀의향을 파악하는 실태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모집 공고는 이지비즈(www.egbiz.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투자유치TF(031-259-7012)로 문의하면 된다. 이민우 경기도 투자통상과장은 “이번 제조자

포천문화관광재단, 뮤지컬 ‘알사탕’ 공연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문화관광재단(대표이사 이중효)은 오는 7월 20일 오전 11시, 오후 2시 포천반월아트홀 대극장에서 뮤지컬 「알사탕」 공연을 선보인다. 이번 뮤지컬 「알사탕」 공연은 포천문화관광재단이 다양한 우수 공연 콘텐츠를 유치하기 위해 추진한 ‘2024 지역맞춤형 중소규모 콘텐츠 유통 사업’ 공모에 선정됨에 따라 개최하게 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고 예술경영지원센터가 주관한 ‘2024 지역맞춤형 중소규모 콘텐츠 유통’ 사업은 문화 취약지역의 문화 향유의 기회를 증진하고 공연 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포천문화관광재단은 공모를 통해 국비 5천600만 원을 확보해 ▲할리퀸크리에이션즈(주) 뮤지컬 ‘알사탕’ ▲온택트티비 연극 ‘잇츠 홈쇼핑주식회사’ 등 2개 공연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 뮤지컬 ‘알사탕’은 아동문학계의 노벨상이라고 평가받는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을 수상한 백희나 작가의 동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백희나 작가 특유의 재치 있는 대사와 따뜻한 감성으로, 온 가족이 공감할 수 있는 뮤지컬이다. 또한, 공연 당일 포천반월아트홀 대극장 로비에는 뮤지컬 ‘알사탕’의 주요 장소인 ‘신비한 문방구’의 사진을 찍을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