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춘식 국회의원, 대진대학교 의과대학유치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

[포천 =황규진 기자국회 국민의힘 최춘식 의원(경기 포천시·가평군)은 대진대학교 임영문 총장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대진대학교에 의과대학유치를 위하여 적극 협조하고 노력하기로 했다.

이날 임영문 총장은 경기북부 10개 시·군의 인구는 전국 16개 광역자치단체 중 서울, 경기남부에 이어 세 번째로 많고, 1,000명당 의사수가 1.6명으로, 전국 평균인 2.4명에 훨씬 못 미치고 있다며 의과대학이 경기남부 대학에는 2곳이 있지만 북부엔 전무한 실정으로 경기북동부와 인접한 강원북부의 열악한 의료 환경 개선하고 휴전선과 접경지역의 군장병 의료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하여 의과대학 유치가 필요함을 설명했다.

 

이에 최춘식 의원은 경기북동부는 접경지역에 따른 특수성으로 인하여 각종 제제 등으로 사회 전반적으로 열악한 사정이며, 특히 노령화 지수가 높은 대표적인 지역임을 설명하고 앞으로 열악한 의료 환경 개선과 지역민의 의료 격차해소, 군 장병 의료복지 향상을 위하여 대진대학교에 의과대학유치를 위하여 적극 노력하고 협조하겠다고 하였다.

 

대진대학교는 2023학년도부터는 보건과학대학을 신설하여 간호학과를 비롯하여 바이오헬스케어학부, 보건경영학과, 스포츠건강과학과 등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학과로 개편하고 제약 관련 학과 신설을 검토 중이이다. 대진의료재단과 학교법인대진대학교가 경기도 분당에 운영 중인 분당제생병원과 현재 건립중인 2개의 병원은 의과대학 신설을 위한 인프라가 준비된 대학은 대진대학교가 전국에서 유일한 대학일 것이다.

 

의과대학을 개설하기 위해서는 500병상 규모의 종합병원이 있어야 의과대학이 원활히 운영될 수 있으며 현재 학교법인대진대학교 및 대진의료재단은 경기도 분당제생병원(1998년 개원, 527병상)을 운영 중이며 현재 동두천시(1,500병상)와 강원도 고성군(600병상)에 병원을 건립중이다.


특히, 건립중인 2개의 병원이 개원할 경우 지역 의료 환경 개선은 물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몫을 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병원개원에 필수적인 의사 확보가 문제이며,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따르면 2035년에는 27,232명의 의사가 부족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매년 1,500명씩 추가로 의사를 선발해야 될 것으로 추산했다.


의사부족 문제는 정부와 의료계가 대승적인 차원에서 의과대학 정원을 증원하여 경기북부뿐만 아니라 의료소외 지역에 대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 유망 물산업 중소기업, 동남아시장 공략… 1,259만 달러 상담실적 거둬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베트남 호치민시와 싱가포르에 경기도 내 유망 물산업 중소기업 7개 사를 파견해 총 84건 1,259만 달러의 수출상담 성과를 거뒀다고 21일 밝혔다. 도는 390만 달러의 수출계약을 기대하고 있다. ‘2023 경기도 물산업 통상촉진단’은 기후변화와 환경오염 등으로 물산업 육성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경기도 유망 물산업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통상촉진단 파견국인 베트남은 우리나라의 3대 수출시장이자 급격한 도시화로 인해 물 부족 및 수질 오염 문제가 대두되고 있어 국가 차원에서 물산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 싱가포르는 물산업 선도국가이지만 물 수입의존도가 높아 원수 확보 및 물 자급자족을 위한 대규모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어 도내 물산업 중소기업에게는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가 있는 지역이다. 경기도와 경과원은 현지 파견 전 참가기업의 특성에 맞는 시장조사 보고서를 제공하고, 수출입 실무 및 수출상담 스킬 등 수출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교육을 실시했다. 또한, 현지 상담장 구축, 바이어 발굴 및 일대일 비즈니스 상담 주선, 전문 통역원 배치 등 참가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