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신용보증기금, 중소기업 매출채권보험 보험료 지원 위한‘맞손’

[양주 =박지환 기자경기도 양주시(시장 강수현)20일 시청 상황실에서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최원목)과 중소기업 매출채권보험 보험료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서에 공동 서명했다.

매출채권보험은 중소기업이 거래처에 외상으로 물품을 납품한 후 거래처 부실에 따라 대금을 회수하지 못할 경우 손실금의 최대80%까지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보험금을 지급받는 공적 보험제도이다.

 

이번 협약은 중소기업이 외상거래로 인한 자금난과 연쇄 도산의 위험에 대비할 수 있도록 보험료를 지원해 고물가·고금리의 복합 경제위기 속 관내 중소기업의 안정적인 경영을 지원하고자 마련했다.

 

협약에 따라 보험료 지원을 위해 사업비 5천만원을 확보한 양주시는 매출채권보험에 가입한 관내 소재 중소기업에 대해 보험료의 70%, 기업당 최대 2백만원까지 지원한다.

 

신용보증기금은 매출채권보험 가입 기업에 보험료를 10% 우대 할인한다.

 

이에 따라 400만원의 보험료를 납입해야 했던 기업은 양주시 지원금과 신용보증기금의 할인 금액을 합쳐 최대 220만원의 보험료를 절감할 수 있게 됐다.

 

보험료 지원은 예산 소진 시까지 진행되며, 지원 대상은 본사 또는 주사업장 소재지가 양주시에 있는 중소기업으로 업종 제한은 없다.

 

단 사치·향락 등 보험 제외 업종은 지원이 제한되며, 어음보험이나 옵션형환급형 보험 등 또한 제외되므로 가입 전 확인해야 한다.

 

강수현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침체, 국제 원자재 및 유가 상승 등의 물가 인플레이션으로 기업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이 채권거래 불안까지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연쇄 도산을 방지하는 등 기업경영의 안전망을 강화하고 민생경제 회복을 위하여 촘촘하고 두터운 기업지원 시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의정부시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 선정회의 개최" [의정부 =황규진 기자] 경기도 의정부시는 9일 의정부시 기업유치 가용부지 현황을 검토하고 향후 공모사업 후보지 추천에 대비한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 선정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김동근 의정부시장 주재로 시의 기업유치와 도시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경제일자리국장, 균형개발추진단장, 기업경제과장, 도시정책과장, 균형개발과장, 투자사업과장이 한자리에 모여 의정부시의 기업유치 환경 및 추진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국가 및 민간 공모사업 시 제안할 대상 부지에 대해 논의했다. 의정부시는 소규모 입지를 활용한 효과적인 기업유치를 위해 단순 제조업종이 아닌 IT, 바이오, 모빌리티 등 고부가가치 산업군 집중 유치와 전도유망한 스타트업 기업을 유치․육성하는 방향성에 대해 의견을 모으고 2023년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에 대해 부서간 의견 조율 및 협업을 결정했다.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의정부시는 반환공여지라는 기회의 땅, 편리한 교통, 경기북부 행정의 중심이라는 인프라의 장점을 살려 잘 준비해 적극적인 자세로 기업유치에 힘쓰겠다”며, “많은 기업과 인재들의 관심을 당부드리며 영양가 있는 기업유치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기북부 미래산업의 신성장 거점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