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1기 신도시 재정비 위한 신도시별 주민설명회 개최

[경기도 =황규진기자기도가 1기 신도시 등 노후 택지의 신속하고 체계적인 재정비를 위해 노후 택지 재정비 특별법의 적용 대상을 신도시급 규모에서 준공이 20지난 100택지지구로 확대하는 내용 등을 담은 경기도안과 개발 방향을 수립했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노후 택지 재정비 특별법 경기도()’, ‘1기 신도시 재정비 개발방향 종합구상()’을 다섯 차례 주민설명회를 통해 도민과 공유한다고 19일 밝혔다. 주민설명회는 120일 군포시(시청) 125일 성남시(분당구청) 126일 고양시(꽃전시관) 130일 안양(동안평생학습센터) 131일 부천시(시청) 등으로 열린다.

이번 주민설명회는 도가 20228월부터 최근까지 직접 검토한 노후 택지 재정비 특별법 경기도()’과 경기주택도시공사가 20228월부터 12월까지 진행한 ‘1기 신도시 재정비 개발 방향 종합구상()’ 용역 결과에 대해 주민들과 총괄기획가(MP)의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다.

노후 택지 재정비 특별법 경기도()’은 국회에 계류 중인 8개 특별법안을 비교분석해 전문가 자문 등 종합적인 검토를 거쳐 작성했다. 주요 내용을 보면 적용 대상을 의원 발의안인 330이상의 택지지구(신도시급 규모)에서 100이상인 택지지구 중 지구준공 후 20년 경과한 곳으로 확대해 기존 신도시뿐만 아니라 도내 노후지구들까지 특별법의 혜택을 받도록 했다.

이어 실시계획 절차 생략 용적률 등 각종 규제 완화 및 지원대책(조세 및 부담금 감면) 통합심의 등을 통한 절차 간소화 및 사업추진 지원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1기 신도시 재정비 개발 방향 종합구상()’4대 특화전략(Landuse, Mobility, Energy, Smartlife)5대 핵심과제(공동주택 정비, 단독주택 정비, 지원기능 보완, 자족기능 보완, 교통개선)를 재정비 개발 방향으로 제시했다.

체적으로 토지 이용(Landuse)은 팬데믹에 대응한 지속가능한 도시공간구조를 마련하면서 역세권을 문화·여가·업무·전시 등 복합용도로 유도하는 게 핵심이다. 이동성(Mobility)은 기존 보행체계의 회복과 역할을 확대하면서 전기차·수소차 등 스마트그린모빌리티 운영기반을 조성하는 방향이다. 에너지(Energy)와 스마트라이프(Smartlife)는 신·재생에너지 도입, 스마트 공공·민간서비스를 주요 내용으로 각각 제시했다.

이번 주민설명회는 주최 장소인 1기 신도시뿐 아니라 원도심 주민과 인근 시군 주민들도 참석 가능한 만큼 다양한 의견이 제시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도는 주민설명회에서 나온 주민들과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노후 택지 재정비 특별법 경기도()’을 중앙정부에 건의하고 정부 차원의 특별법 제정()에 경기도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한편 경기도는 1기 신도시 등 노후 도시의 원활한 재정비 추진을 위해 건축 안전진단 기준 완화 등 제도개선 건의(반영) 재정비 컨설팅 비용지원 안전진단, 정비계획 수립 등 초기 행정절차 비용지원 노후 공동주택 공용시설 유지보수비 지원 등을 추진하고 있다.

윤성진 경기도 도시재생추진단장은 경기도는 주민들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청취하고, 중앙정부 및 시군과 협력해 1기 신도시뿐 아니라 원도심 주민들의 생활이 불편하지 않도록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의정부시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 선정회의 개최" [의정부 =황규진 기자] 경기도 의정부시는 9일 의정부시 기업유치 가용부지 현황을 검토하고 향후 공모사업 후보지 추천에 대비한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 선정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김동근 의정부시장 주재로 시의 기업유치와 도시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경제일자리국장, 균형개발추진단장, 기업경제과장, 도시정책과장, 균형개발과장, 투자사업과장이 한자리에 모여 의정부시의 기업유치 환경 및 추진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국가 및 민간 공모사업 시 제안할 대상 부지에 대해 논의했다. 의정부시는 소규모 입지를 활용한 효과적인 기업유치를 위해 단순 제조업종이 아닌 IT, 바이오, 모빌리티 등 고부가가치 산업군 집중 유치와 전도유망한 스타트업 기업을 유치․육성하는 방향성에 대해 의견을 모으고 2023년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에 대해 부서간 의견 조율 및 협업을 결정했다.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의정부시는 반환공여지라는 기회의 땅, 편리한 교통, 경기북부 행정의 중심이라는 인프라의 장점을 살려 잘 준비해 적극적인 자세로 기업유치에 힘쓰겠다”며, “많은 기업과 인재들의 관심을 당부드리며 영양가 있는 기업유치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기북부 미래산업의 신성장 거점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