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도지사 연천군민과의 ‘약속’ 지켰다.

[경기도 =황규진기자김동연 경기도지사의 소통행보가 경기 최북단 연천군민들을 감동시키고 있다. 연천군은 경기도로부터 15개 사업(115억원)에 대한 재정지원이 확정됐다고 24일 밝혔다.


김동연 지사는 지난달 24~2512일 일정으로 연천군을 방문했다. 이날 김동연 지사는 내산리 주민들을 위해 동절기 상습결빙 도로인 내산리 진입도로의 염수분사장치 설치와 수해로 피해를 겪은 아미천 친수시설의 수해복구사업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민생현장 맞손토크에서 나온 노인회관 건립, 문예회관(수레울아트홀) 노후시설 개선, 장애인회관 리모델링, 탁구장 시설 개보수, 초성·유촌리 도로 인도설치, 마을회관 신축 등 즉시 실행 가능한 주민 건의사업 15개 약 115억원의 재정지원을 약속했다.

연천군은 김동연 지사가 지원을 약속한 사업의 신속한 추진과 사업성과 극대화를 위해 지난 14일 군청 상황실에서 재정지원 확정사업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하며 경기도의 통큰 재정지원에 화답했다.

김동연 지사는 경기북부에서도 가장 북단이라고 할 수 있는 연천군을 발전시킬 수 있다면 경기 북부가 발전할 수 있다고 믿는다연천군민들이 건의하고 제가 약속한 건은 바로 올해 투자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덕현 연천군수는 우리 연천군을 향한 도지사님의 각별한 애정에 감사드리며 이번 계기를 기회로 경기도와 연천군이 앞으로 더욱더 돈독한 파트너 관계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