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이슈

포천시, 2023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 선정

- 국비 11억원 확보, 관인면 등 에너지 취약지역에 태양광·지열 설치 지원

[포천 =황규진 기자경기도 포천시는 ‘2023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공모에 최종 선정되어 국비 11억 원을 확보했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공모사업이다. 태양광·태양열·지열 등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원을 주택·공공건물·상업건물 등에 확대해 에너지 자립률 향상과 친환경 에너지 전환 등 기후변화 대응 방안으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시는 이번 공모 선정은 지난 4월부터 산업통상자원부 산하기관인 한국에너지공단의 평가가 마무리되는 9월까지 쉼 없이 달린 결과라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 8월 경북 경주에서 열린 공개평가 시청각 설명회에 도시가스 보급률 50% 이하에 따른 에너지 불평등 해소 필요성과 백영현 포천시장의 굳은 의지를 담은 영상 등을 상영하며 사업 타당성을 인정받았다.

 

공모 선정으로 2023년에는 총사업비 24억 원으로 군내면, 신북면, 창수면, 일동면, 관인면, 화현면 내 주택·건물 272개소와 선단도서관 등 공공건물 6개소에 태양광 963kW, 태양열 24, 지열 315kW을 설치해 연료비 절감 등의 경제적 효과와 온실가스 감축 등 친환경적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시민의 에너지복지 향상뿐만 아니라 친환경 에너지 전환에 따른 탄소중립 실천에 기여할 수 있게 되었다.”면서 신재생에너지 대한 시민의 인식 개선과 수요가 증가한 만큼 온실가스 감축 및 신재생에너지 확대 보급을 위한 친환경 사업을 적극 발굴해 기후변화 대응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