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통안전공단, 고령 보행자 사고 예방 위한 ‘차·만·손’ 운동 추진

[경기도 =황규진기자경기도는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남부본부와 함께 고령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새로운 교통안전운동인 ··(차를 만나면 손을 들어 소통해요) 보행문화 운동을 공동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손 보행문화 운동은 고령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을 목적으로 보행자가 도로를 건널 때 적극적으로 운전자와 소통하는 문화를 조성하자라는 내용의 교통안전운동이다.

도로를 건널 때 고령 보행자가 손을 들어 횡단 의사를 표시하면, 차량 운전자가 이를 인지하고 보행자가 다 건널 때까지 안전하게 기다려 주는 문화를 만들겠다는 의도다.

2020년 경기도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 217명 중 고령보행자 사망자가 118명으로 절반 이상 차지하고 있는 만큼, 고령 보행자 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문화 실천이 더욱 필요하다.

이에 경기도는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남부본부와 협력해 도내 노인복지관 62개소를 대상으로 포스터 및 배너를 설치하는 등 고령 보행자들에게 ··손 보행문화를 홍보하기로 했다.

도는 이후에도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함께 노인복지관 및 경로당 등 노인집합시설을 중심으로 지속적인 홍보를 추진하고, ··손 리더(고령보행자가 직접 실천하고 홍보)를 지정하여 교육할 예정이다.

도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고령 보행자 교통사고 감소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한상윤 본부장은 경기도와 함께 차··손 운동을 정착시키고, 고령보행자 사고 감소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 관계자는 인구 변화 상 고령 보행자가 지속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안전 보행환경 등 다양한 교통안전문화 조성이 필요하다라면서 경기도는 유관기관과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사고 감소 등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도, 우수 환경서비스 기업 11곳 선정 지원. 참여 기업 모집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가 도내 우수 환경서비스 기업을 선정해 기업 홍보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기로 하고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4일 밝혔다. 우수 환경서비스 기업 선정은 사회공헌 등 기업 경영에 모범이 되고 오랜 기간 영업해 신뢰도가 높은 우수 기업을 선정해 혜택을 제공하는 환경서비스업체에 대한 특화된 지원방안이다. 도는 신청한 기업에 대해 기술수행능력, 경영상태, 신인도 등 공통지표 및 업종별 지표(환경전문공사업/ 측정대행업/ 관리대행기관/ 환경컨설팅회사)로 나눠 심사를 통해 상위 11개소를 선정할 예정이다. 우수 환경서비스 기업으로 선정될 경우 ▲언론 홍보 및 도 홈페이지 정보 제공 ▲지도점검 간소화 ▲경기도 유망환경기업 지정 시 가점 부여 ▲경기도지사 표창장 수여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신청 자격은 등록일로부터 공고 마감일 기준 10년 이상 영업한 환경서비스기업이며, 참여하고자 하는 기업은 신청서류를 작성해 오는 10일까지 이메일(ysin0305@gg.go.kr)로 제출하면 접수가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경기도 홈페이지(gg.go.kr) 고시‧공고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김상철 도 환경안전관리과장은 “우수 환경서비스기업 선정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