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운천2지구’ 지적재조사사업 완료

[포천 =황규진 기자경기도 포천시는 운천2지구’(영북면 운천리 467-11번지 일원 622필지 / 156,506.5)에 대한 지적재조사사업을 완료하고 새로운 토지 경계를 확정했다.

지적재조사사업은 토지의 실제 이용현황과 지적공부가 일치하지 않아 발생하는 문제를 방지하기 위해 실제 현황대로 조사·측량해 지적공부를 정리하고, 110여년 전 일제강점기에 만든 종이 지적도를 디지털 지적으로 구축하는 국가사업이다.

 

특히 영북면 운천리는 6.25전쟁 이후 미군부대 주둔 지역으로, 무분별한 도시개발 및 건축행위 등 불규칙형 지적불부합으로 인해 적정한 측량성과 제시가 어려워 경계 분쟁이 발생하던 지역이다. 이번 지적재조사사업으로 토지의 경계가 분명해짐에 따라 이웃 간 경계분쟁을 해소하고 토지 정형화, 맹지해소 등 토지의 가치를 높이는데 기여했다.

 

시는 경계 확정을 하고 새로 작성한 지적공부를 토대로 등기부등본 등 관련 공부를 정리하고 지적공부상 면적이 증감된 토지는 감정평가를 실시해 토지소유자에게 조정금을 지급·징수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 운천1지구 지적재조사사업 완료에 이어 운천2지구도 사업을 원활하게 마무리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주신 주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현재 추진 중인 운천3지구, 양문지구 지적재조사사업도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토지소유자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