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윤국 포천시장, 내촌면 유관단체장과의 시정간담회 주재

URL복사

[포천=황규진 기자박윤국 포천시장은 22 내촌교육문화센터 1에서 포천시의회 의장 직무대행 송상국 부의장, 손세화 시의원, 강성모 내촌면장을 비롯한 유관단체장 및 공무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정간담회를 개최하고 지역 상생발전 방안을 모색해 보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시정 간담회는 행정의 최일선에서 주민과 행정의 가교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고 있는 이장들의 노고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애로사항 청취 및 시정 건의사항을 수렴해 지역 현안에 대해 소통하고 공유하는 시간을 갖고자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포천~화도) 건설사업, 군내~내촌 (수원산터널)간 도로 개설[국지도56호선], 내촌 공설자연장지 진출로 개설, 내촌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공사, 내촌면 미급수지역 용수공급사업, 포천(지선) 처리구역 등 5개소 하수관로 불명수 저감사업 등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시정실적 및 추진계획으로  교통허브 확충 가속화,  컴팩트(스마트) 자족도시 구현, 포천뉴딜 사업 본격화, 한층 더 높은 복지서비스, 문화, 관광, 생태, 지속발전 미래도시, 친환경 농업도시 실현, 숲과 물의 도시  등 실질적인 지역문제에 대해 인식을 함께하는 유익한 시간이 됐다.

박윤국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내촌면은 주금산과 왕숙천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경관과 수도권 접근성이 뛰어난 지리적 이점을 가지고 있지만, 그동안 개발이 더뎌 인구유출과 학생수 감소라는 어려움도 겪었다.”현재 추진중인 내촌면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소학~신팔리 광역상수도 공급사업, 왕숙천 정비사업, 소학리 인도설치사업, 내리 도시개발사업 등이 모두 완료되면 내촌면은 포천의 관문으로서 지역 주민의 생활여건 향상은 물론 지역경제도 활성화되어 활력있는 마을로 탈바꿈할 것임이라고 말했다.

     

한편 내촌면은 가평군과 남양주시와 경계를 이루고 있다대중교통이 서울남양주시 연결노선 위주로 개발되어 주민들의 생활권이 남양주권에 있다주요 관광지로 베어스타운리조트와 서운동산이 있어 수도권 일일 관광 코스로 각광을 받고 있다.




동두천시의회, 2021년 11월 중 의원정담회 개최 [동두천=박지환 기자] 경기도 동두천시의회(의장 정문영)는 23일 의원회의실에서‘11월 중 동두천시의회 의원정담회’를 개최하고, 집행부에서 제출한 22건의 안건과 시의원이 제안한 3건의 안건 등 총 25건의 안건에 대하여 제안 설명을 듣고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정담회에서는 집행부에서 제출한 ▶기획감사담당관 소관 「동두천시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동두천시 지방보조금 관리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동두천시 규칙의 제정과 개정·폐지 의견 제출 등에 관한 조례안」▶자치행정과 소관 「동두천시 주민자율방범대 운영·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동두천시 지역사회 안전 및 화합을 위한 사업의 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동두천시 지역치안협의회 설치 및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사회복지과 소관 「동두천시 노인학대 예방 및 보호에 관한 조례안」▶세무과 소관 「동두천시 시세 감면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문화체육과 소관 「보산동 생활체육시설 조성계획 보고」, 「동두천시 체육진흥기금 조성 및 운용 조례 폐지조례안」▶관광휴양과 소관 「동두천시 산림문화 휴양시설 관리 및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환경보호과 소관「자연발생유원지 관리 민간위탁 동의안」

포천시,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지원사업 예산 증액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2019년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20년까지 2년간 196개소 172억 원을 지원해왔다. 2021년도에는 약 85억 원으로 사업을 시작해 이번 추경에 약 10억 원을 증액해 더 많은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10%의 자부담만으로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개선할 수 있고, 특히 10%의 자부담 비용도 경기도가 운영하는 환경보전기금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영세 사업장도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대기배출시설 4~5종 사업장 가운데 중소기업 또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거나 보일러, 냉온수기, 건조기 등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하는 개인 등으로, 사물인터넷(IoT) 계측기를 설치하고 3년 이상 방지시설을 운영해야 하는 의무를 갖게 된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 사업장에 사업비를 지원 ▲노후시설 교체설치 및 개선 ▲악취(VOCs) 방지시설 설치 ▲백연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통해 대기질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윤정아 환경지도과장은 “대기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어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