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 수립 4,084억 규모 최종 확정

URL복사

[가평=황규진 기자] 경기도 가평군은 28일 국토교통부에서 5년간 신규 추진할 국도, 국지도 사업을 담은 5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2021~2025)’에 국도37호선 양평 옥천~가평 설악 간 2차로 개량사업을 포함하여 총 4개 사업(청평~가평, 서종~가평, 가평 마장~ 북면 목동)이 최종 확정됐다고 29일 밝혔다.

국도37호선 양평 옥천~가평 설악 간 2차로 개량사업 외 2개 사업은 2021824일 안도걸 제2차관 주재로 열린 재정사업평가위원회 심의에서 확정된 사업으로 이번 최종 결정에는 가평 마장~북면 목동 사업이 포함됨에 따라 가평군은 총 4개의 사업이 최종 확정되었으며, 계획에 최종 포함된 전체 116개의 사업은 전문연구기관(국토연구원)의 타당성 검토, 투자 우선순위 결정, 일괄예비타당성조사 등을 거쳐 추진여부가 확정되었다.

 

그간 김성기 군수와 군의회에서는 국회와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국토연구원 등을 찾아 해당 사업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하고, 절실함을 읍소하는 등 예타 통과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펼쳐 왔으며, 2경춘국도의 노선이 북면까지 연장되지 않음에 따라 가평 마장~북면 목동으로 이어지는 국도 사업 추진에 각별히 신경을 쓴 결과 이번 5차 건설계획에 최종 확정되는 큰 성과를 거두었다.

 

특히, 해당 사업들은 사업경제성(B/C)이 낮아 예타 통과가 불확실했으나, 인접 지자체인 양평과 연결하는 간선도로 기능 확충을 전략적·집중적으로 설득하였고 국토부에서 추진하는 4대 전략 중 안정성 강화 부분에서도 사업 대상 도로가 사고 위험이 높은 구간으로 개선이 시급함을 적극적으로 피력한 결과 사업효과가 큰 개량 사업으로 최종 확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이번 5개년 계획에 반영 된 가평군 사업은 국도37호선 옥천~가평 설악 2차로 개량사업(13.4km, 1,504억원), 국도75호선 청평~가평 2차로 개량사업(11.9km, 1,035억원), 국도75호선 마장~목동 2차로 개량사업(7.3km, 400억원), 국지도86호선 서종~가평 설악 2차로 개량사업(10.6km, 1,145억원) 4개 사업으로 총 사업비 4,084억원이 소요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가평군은 20181월부터 지속적으로 경기도와 국토교통부에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21~’25) 계획에 반영을 건의하여 사업을 확정 시켰다.

 

김성기 가평군수는 옥천~설악 간 국도37호선 등 4개 노선은 연간 400만명이 이용하는 주요 관광도로로서 심한 굴곡과 도로 선형 불량으로 교통사고 위험은 물론 주말 및 관광성수기에 심각한 교통체증을 유발하고 있어 선형 개량사업이 시급한 실정이었다금번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한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 수립에 따라 사업이 조속히 추진되어 가평을 방문하는 방문객과 주민들의 불편함이 하루 속히 해소되기를 바라며, 도로 개량 사업을 통해 지역 간 접근성 향상으로 관광 수요 증가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균형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하며, “앞으로 국토교통부 등 관련부처와 지속적으로 협의하여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동두천시의회, 2021년 11월 중 의원정담회 개최 [동두천=박지환 기자] 경기도 동두천시의회(의장 정문영)는 23일 의원회의실에서‘11월 중 동두천시의회 의원정담회’를 개최하고, 집행부에서 제출한 22건의 안건과 시의원이 제안한 3건의 안건 등 총 25건의 안건에 대하여 제안 설명을 듣고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정담회에서는 집행부에서 제출한 ▶기획감사담당관 소관 「동두천시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동두천시 지방보조금 관리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동두천시 규칙의 제정과 개정·폐지 의견 제출 등에 관한 조례안」▶자치행정과 소관 「동두천시 주민자율방범대 운영·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동두천시 지역사회 안전 및 화합을 위한 사업의 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동두천시 지역치안협의회 설치 및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사회복지과 소관 「동두천시 노인학대 예방 및 보호에 관한 조례안」▶세무과 소관 「동두천시 시세 감면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문화체육과 소관 「보산동 생활체육시설 조성계획 보고」, 「동두천시 체육진흥기금 조성 및 운용 조례 폐지조례안」▶관광휴양과 소관 「동두천시 산림문화 휴양시설 관리 및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환경보호과 소관「자연발생유원지 관리 민간위탁 동의안」

포천시,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지원사업 예산 증액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2019년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20년까지 2년간 196개소 172억 원을 지원해왔다. 2021년도에는 약 85억 원으로 사업을 시작해 이번 추경에 약 10억 원을 증액해 더 많은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10%의 자부담만으로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개선할 수 있고, 특히 10%의 자부담 비용도 경기도가 운영하는 환경보전기금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영세 사업장도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대기배출시설 4~5종 사업장 가운데 중소기업 또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거나 보일러, 냉온수기, 건조기 등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하는 개인 등으로, 사물인터넷(IoT) 계측기를 설치하고 3년 이상 방지시설을 운영해야 하는 의무를 갖게 된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 사업장에 사업비를 지원 ▲노후시설 교체설치 및 개선 ▲악취(VOCs) 방지시설 설치 ▲백연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통해 대기질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윤정아 환경지도과장은 “대기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어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