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국립수목원, 불법 몰래카메라 특별점검 실시

URL복사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 국립수목원(원장 최영태)은 최근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불법촬영(몰래카메라)으로부터 안전한 수목원을 만들기 위해 수목원 내 공용 시설물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했다.


국립수목원은 약 8200종의 식물을 보유하고 있으며, “유네스코 생물권 보호지역으로 지정되어 연간 35만명의 국민들이 이용하는 곳이다.

 

이번 특별점검은 연간 이용객의 45%가 방문하는 가을 단풍철을 대비하여 안심하고 수목원을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고성능 전파탐지기, 렌즈탐지기를 이용하여 화장실, 수유실 등 공용 시설물에 대해 점검 하였으며, 불법 설치사례는 발견되지 않았다.

 

이번 특별점검을 시작으로 국립수목원은 불법촬영 단속 담당자를 지정하고, 시설물을 수시로 점검하여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다.

 

최영태 국립수목원장은 수목원을 이용하는 국민들이 안심하고 수목원을 이용 할 수 있도록 불법촬영을 지속적으로 단속·관리하겠다고 밝혔다.




포천시,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지원사업 예산 증액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2019년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20년까지 2년간 196개소 172억 원을 지원해왔다. 2021년도에는 약 85억 원으로 사업을 시작해 이번 추경에 약 10억 원을 증액해 더 많은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10%의 자부담만으로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개선할 수 있고, 특히 10%의 자부담 비용도 경기도가 운영하는 환경보전기금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영세 사업장도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대기배출시설 4~5종 사업장 가운데 중소기업 또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거나 보일러, 냉온수기, 건조기 등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하는 개인 등으로, 사물인터넷(IoT) 계측기를 설치하고 3년 이상 방지시설을 운영해야 하는 의무를 갖게 된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 사업장에 사업비를 지원 ▲노후시설 교체설치 및 개선 ▲악취(VOCs) 방지시설 설치 ▲백연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통해 대기질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윤정아 환경지도과장은 “대기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어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