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뉴스

양주시, 남방 해랑마을에 행복마을관리소 개소

[양주=박지환 기자] 경기도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지난 27일 남방동 해랑마을에 주민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 제공으로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남방 행복마을관리소를 개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이로써 양주시는 2019년 샘내 행복마을관리소 운영을 시작으로 광적, 덕정, 백석에 이어 이번 남방 행복마을관리소 추가 개소함에 따라 총 5개소의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를 운영하게 됐다.

 

총 사업비 22,913만원을 들여 개소한 남방 행복마을관리소는 해랑마을 내 위치한 주택(양주산성로 75-1)을 리모델링해 마련됐다.

 

행복마을관리소는 안전약자보호와 함께 마을환경관리, 코로나19 방역, 주민생활 편의서비스 제공, 도시재생·지역공동체 활성화 지원 등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를 제공한다.

 

공개모집으로 선발된 행복마을지킴이, 사무원 등 10명은 주민들의 불편사항을 해소하고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2교대로 근무하게 된다.

 

특히 남방 해랑마을은 2015~2018년 새뜰마을사업과 함께 2019년 예비마을기업(해랑마을 사람들), 2021년 특성화사업 2단계 선정 등 활발한 도시재생사업과 공동체 활동이 이뤄지는 지역으로 행복마을관리소를 통해 마을 소득화, 양질의 일자리 제공, 주민 삶의 질 향상 등 정주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되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에게 꼭 필요한 맞춤형 공공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역주민과 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운영위원회을 조속히 설립하겠다지역 수요를 반영한 도시재생 특화프로그램을 발굴하고 다양한 공동체 활동을 추진해 살기좋은 마을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의정부시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 선정회의 개최" [의정부 =황규진 기자] 경기도 의정부시는 9일 의정부시 기업유치 가용부지 현황을 검토하고 향후 공모사업 후보지 추천에 대비한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 선정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김동근 의정부시장 주재로 시의 기업유치와 도시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경제일자리국장, 균형개발추진단장, 기업경제과장, 도시정책과장, 균형개발과장, 투자사업과장이 한자리에 모여 의정부시의 기업유치 환경 및 추진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국가 및 민간 공모사업 시 제안할 대상 부지에 대해 논의했다. 의정부시는 소규모 입지를 활용한 효과적인 기업유치를 위해 단순 제조업종이 아닌 IT, 바이오, 모빌리티 등 고부가가치 산업군 집중 유치와 전도유망한 스타트업 기업을 유치․육성하는 방향성에 대해 의견을 모으고 2023년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에 대해 부서간 의견 조율 및 협업을 결정했다.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의정부시는 반환공여지라는 기회의 땅, 편리한 교통, 경기북부 행정의 중심이라는 인프라의 장점을 살려 잘 준비해 적극적인 자세로 기업유치에 힘쓰겠다”며, “많은 기업과 인재들의 관심을 당부드리며 영양가 있는 기업유치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기북부 미래산업의 신성장 거점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