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뉴스

양주시, 남방 해랑마을에 행복마을관리소 개소

[양주=박지환 기자] 경기도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지난 27일 남방동 해랑마을에 주민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 제공으로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남방 행복마을관리소를 개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이로써 양주시는 2019년 샘내 행복마을관리소 운영을 시작으로 광적, 덕정, 백석에 이어 이번 남방 행복마을관리소 추가 개소함에 따라 총 5개소의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를 운영하게 됐다.

 

총 사업비 22,913만원을 들여 개소한 남방 행복마을관리소는 해랑마을 내 위치한 주택(양주산성로 75-1)을 리모델링해 마련됐다.

 

행복마을관리소는 안전약자보호와 함께 마을환경관리, 코로나19 방역, 주민생활 편의서비스 제공, 도시재생·지역공동체 활성화 지원 등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를 제공한다.

 

공개모집으로 선발된 행복마을지킴이, 사무원 등 10명은 주민들의 불편사항을 해소하고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2교대로 근무하게 된다.

 

특히 남방 해랑마을은 2015~2018년 새뜰마을사업과 함께 2019년 예비마을기업(해랑마을 사람들), 2021년 특성화사업 2단계 선정 등 활발한 도시재생사업과 공동체 활동이 이뤄지는 지역으로 행복마을관리소를 통해 마을 소득화, 양질의 일자리 제공, 주민 삶의 질 향상 등 정주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되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에게 꼭 필요한 맞춤형 공공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역주민과 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운영위원회을 조속히 설립하겠다지역 수요를 반영한 도시재생 특화프로그램을 발굴하고 다양한 공동체 활동을 추진해 살기좋은 마을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우즈베키스탄 의료산업전시회 참가. 도내 기업 380만 달러 수출 상담 실적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는 지난 9월 21일부터 23일까지 우즈베키스탄 현지에서 열린 ‘2022 우즈베키스탄 의료산업전시회(UzMed Expo 2022)’에 경기도 공동관을 구성하고 380만 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 실적을 올렸다고 26일 밝혔다. 도가 공동관을 구성해 해외 진출을 지원한 경기도 기업은 엑스레이, 의료용 가스공급장치 관련 업체 등 5곳으로, 기업들은 전시회를 찾은 인근 중앙아시아 국가 바이어들과 상담을 통해 제품 설명과 구매 의향 등을 타진했다. 이와 함께 도는 우즈베키스탄에서 외국인 환자 유치 및 의료기관 해외 진출을 위해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명지병원 ▲분당제생병원 ▲윌스기념병원 등 도내 4개 의료기관 관계자 등 20여 명으로 구성된 경기도 보건의료대표단을 파견했다. 현지에서 ‘메디컬 경기 콘퍼런스’, ‘메디컬 경기 B2B(기업 간 전자상거래) 비즈니스 포럼’, ‘메디컬 경기 환자상담회’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며 도의 우수한 선진 의료기술을 우즈베키스탄 현지 의료인, 의료관광 에이전시 관계자 등에게 알렸다. 대표단에 참가한 도내 4개 의료기관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 주립암센터와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고 보건의료 협력사업을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