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뉴스

양주시, 남방 해랑마을에 행복마을관리소 개소

URL복사

[양주=박지환 기자] 경기도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지난 27일 남방동 해랑마을에 주민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 제공으로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남방 행복마을관리소를 개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이로써 양주시는 2019년 샘내 행복마을관리소 운영을 시작으로 광적, 덕정, 백석에 이어 이번 남방 행복마을관리소 추가 개소함에 따라 총 5개소의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를 운영하게 됐다.

 

총 사업비 22,913만원을 들여 개소한 남방 행복마을관리소는 해랑마을 내 위치한 주택(양주산성로 75-1)을 리모델링해 마련됐다.

 

행복마을관리소는 안전약자보호와 함께 마을환경관리, 코로나19 방역, 주민생활 편의서비스 제공, 도시재생·지역공동체 활성화 지원 등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를 제공한다.

 

공개모집으로 선발된 행복마을지킴이, 사무원 등 10명은 주민들의 불편사항을 해소하고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2교대로 근무하게 된다.

 

특히 남방 해랑마을은 2015~2018년 새뜰마을사업과 함께 2019년 예비마을기업(해랑마을 사람들), 2021년 특성화사업 2단계 선정 등 활발한 도시재생사업과 공동체 활동이 이뤄지는 지역으로 행복마을관리소를 통해 마을 소득화, 양질의 일자리 제공, 주민 삶의 질 향상 등 정주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되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에게 꼭 필요한 맞춤형 공공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역주민과 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운영위원회을 조속히 설립하겠다지역 수요를 반영한 도시재생 특화프로그램을 발굴하고 다양한 공동체 활동을 추진해 살기좋은 마을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해외 투자유치 희망 기업 모집. 기업당 1천만 원 활동비 지원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가 지역경제의 빠른 회복을 위해 도내기업의 해외 투자유치 활동비를 지원하는 ‘2022 글로벌비즈니스 기업매칭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참여 기업을 4월 7일까지 모집한다. 이 사업은 경기도 기업의 해외 투자유치 활동을 지원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목적을 두고 2019년부터 매년 추진 중인 사업이다. 지원항목으로는 ▲지식재산권(국내외 특허, 상표, 디자인) 출원비 및 등록비 ▲인증수수료 ▲투자유치 동영상 및 카탈로그 제작 ▲번역 ▲기술도입 컨설팅 ▲신규 투자 및 증자 관련 법무 비용 ▲환경 컨설팅 등으로 해외 투자유치 활동에 필요한 전반적인 비용을 항목당 500만 원 한도로 최대 1,000만 원까지 지원한다. 또한, 투자유치 전문컨설팅 기관을 위촉해 맞춤형 자문 활동도 전개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해외 투자유치를 계획하고 있거나 진행 중인 경기도 소재 중소기업 및 외투기업이다. 지난 3년간 경기도 투자진흥과에서 추진한 ‘글로벌기업 연계 부품국산화 지원사업’, ‘러시아 혁신기술 상용화 사업’, ‘글로벌비지니스 기업매칭사업’, ‘경기도 유턴기업 지원사업’에 참여한 기업은 가산점을 부여해 지원 사업간 시너지효과도 거둘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