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2월 중 월례조회 개최…포천형 뉴딜 추진

URL복사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포천시(시장 박윤국)21일 오전 820분 본관 3층 시청 대회의실에서 부시장, 도시공사사장, 국장, 실과소장, 담당관, 동장, 본청 및 사업소 직원 등 코로나19로 인해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월 중 월례조회를 개최했다.

이날 열린 월례조회는 김병섭 시정팀장의 사회로 국민의례, 공무원윤리헌장 낭독(문화체육과 이종구 체육행정팀장)훈시 순으로 진행됐다.

 

이어 지역공동체 활성화 유공으로 교동장독대마을기업 이수인 대표에게 국무총리 표창을, 반상회 운영 유공으로 신북면이장협의회 최병문, 특수상황지역개발 유공으로 상하수과 이상엽, 생태공원과 박재원에게 장관표창을, 12월 선행도민으로 소흘읍 이동교1이강우, 가산면 금현1 이종성, 관인면 바르게살기 주병식, 1월 선행도민으로 기독교연합회 김학승, 국가유공자환경본부 박경옥, 주민자치 활성화 유공으로 창수면 주민자치위 김계만, 이동면 주민자치위 오선길, 체육진흥유공으로 배드민턴협회 강태선, 장애인골프협회 정경옥, 장애인체육대회 유공으로 장애인체육회 이성길, 마을공동체 활성화 유공으로 감성마을 한마당 박광복, 경기행복마을관리소 유공으로 영북행복마을관리소 이시형, 문화유산 가치증대 유공으로 문화체육과 장보정 주무관에게 도지사 표창을 선행 어린이로 영북초등학교 김수연. 김유선, 시정발전 유공으로 정신건강복지센터 구은아, 자랑스러운 공무원으로 홍보전산과 박진우, 노인장애인과 유임수, 건축과 조유미 주무관에게 시장 표창을 수여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훈시를 통해작년부터 계속되는 ASF, 코로나 등으로 힘든 상황에 AI 까지 겹쳐지면서 각종 비상근무로 인하여 장기간 고생이 많은 직원들께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및 방역수칙을 잘 지키는, 따뜻하고 행복한 설 연휴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2월중 당면사업으로 포천형 뉴딜 추진,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만전, 2021년도 업무 준비 철저, 활력 넘치고 적극적이며 소신있는 업무 추진, 설 명절 대비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광철 연천군수, 관내 중소기업 순회 방문 [연천=권 순 기자] 경기도 김광철 연천군수는 지난 13일 코로나 19 등 대내외적 어려운 경제환경에 따른 관내 기업 애로사항을 점검하고자 중소기업 순회 방문을 했다. 주요 방문기업으로는 백학산업단지 입주기업체 협의회 대표회사인 GNI(대표 고영호), 청산대전일반산업단지 조합(대표 김정남), 청산면 소재 성원냉동식품(대표 이병대) 및 참한식품(대표 임인숙)을 차례대로 순회 방문하였다. 이날 연천군수 방문을 접한 중소기업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인한 판로확대, 인력 수급 어려움, 산업단지 내 복지시설 확충의 필요성 등 각종 애로사항을 말하면서, 특히 기업생산 제품의 판로확대를 위한 관내 생산품 홍보사업의 확대, 산업단지 내 복지시설 건립 등을 요청하였다. 또한 청산대전일반산업단지 조합 방문 시 갖은 조합관계자와의 간담회에서 김광철 연천군수는 “산업단지 양성화를 위해 협조해 주신 것에 감사드리며, 중소기업이야말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초석인 만큼 기업들이 갖고 있는 다양한 애로사항을 신속히 해결해 기업 하기 좋은 연천군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였다. 향후 연천군에서는 이날 건의된 사항들에 대하여 자체해결사항, 상위 기관 및 기업지원 유관기관

마임이스트 유진규가 선보이는 몸빛명인전 대한민국의 1세대 전위예술가이자, 민속극회 남사당의 초대사무총장, 아리랑민족통일 운동가인 무세중과 마임이스트 1세대인 유진규가 만난다. 한국마임협의회(회장 강지수)는 ‘몸빛명인전’이라는 공연타이틀로 12월30일, 대학로노을소극장에서 <무세중의 문둥탈춤>과 <유진규의 밤의기행>을 선보인다. 이번 몸빛명인전에서 선보이는 무세중의 문둥이 탈춤은 2010년 춘천마임축제에서 선보인 이 후 10년 만에 다시 대중들에게 선사하는 자리라 그 기대가 크다. 문둥탈춤은 임진란 때 왜인들이 패전에 대한 분풀이로 20여 만 명의 민간인들의 코를 베어 서서히 썩어 죽어가는 사람들은 목격한 광대들이, 훗날 그들의 원혼을 달래주기 위해 경남과 부산지역의 오광대탈춤 첫 마당에 문둥이 과장을 넣어 그들의 원혼과 애환을 달랬다. 얼굴 손발이 썩어 문드러지는 비참한 상황을 상징하는 문둥탈춤은 비틀린 손발임에도 극복하고 앞을 헤쳐 나가려는 광경의 덧뵈기춤으로 그 기개가 장대하다. 무세중의 문둥탈춤은 평생 회복 할 수 없는 고름 가득한 상처를 가지고 시련을 견디는 모습, 그 잔혹한 모습으로 살아갈 수밖에 없는 민초들의 아픔을 보여주고 그것을 압도적인 한판 몸굿으로 풀어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