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학년도 제16기 포천환경농업대학‧대학원 졸업식 개최"

URL복사

[포천=황규진 기자] 2020학년도 포천환경농업대학대학원 졸업식을 4일 포천반월아트홀 대극장에서 개최하였다. 포천시 농업기술센터는 2005년 개교한 이래, 오늘까지 1,147명의 우수한 졸업생을 배출하였고 올해 졸업의 영광을 맞이한 106명의 졸업생 중 코로나19거리두기로 인해 수상자 등 일부 인원이 졸업식에 참석하여 축하와 함께 졸업장을 수여받았다.

이날 졸업식에서는 그중 포천환경농업대학 16기 정흥섭 학생회장 농촌진흥청장상을 수상하였고성적우수상 13, 포천환경농업대학발전을 위하여 교육생 자치활동에 기여한 9명에게 공로상을 수여하였다

 

포천환경농업대학은 스마트농업과6차산업과가 운영되어 농업농촌 사회의 각 부문에 필요한 농업경영인력의 양성을 목표로 작물생리학, 토양학, 재배학과 같은 공통과목과 재배기술농촌융복합산업 기획과 같은 각 학과에 맞는 전공과목으로 구성하여 교육하였고 또한, 화훼 전문반이 신설되어 화훼품목별 적지와 적정시설, 재배기술, 화훼 경영을 통해 기존의 수업과 달리 폭 넓은 교육기회를 제공하여 포천시민들의 학습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었다.


포천환경농업대학원은 논문 발표와 토론식 운영을 통해 학습효율성을 증대시키고 친환경 우수농산물 생산을 위한 전문기술 경영능력을 겸비한 전문농업인을 목표로 교육하였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재난과 사상 최장기간의 장마와 태풍으로 많은 어려움을 안겨주었고 환경농업대학 교육도 비대면 라인 교육 방식으로 운영 되어 어려운 점이 많았지만. 영광스러운 졸업을 맞이하게 되신 졸업생분들께 축하한다라고 전하며 농업에 대한 열정이 가득한 포천환경농업대학 졸업생 여러분이 있어 포천시 농업의 미래는 매우 밝다며 격려했다.

 

포천시농업기술센터는 포천시민을 대상으로 꾸준한 수요조사를 통해 앞서 신설된 화훼전문반과 같이 기존과는 다른 교육을 계획하여 포천시민이 원하는 농업교육에 지속적인 관심을 쏟을 계획이다.




포천시, 중소기업대상 시상 및 우수 근로자 표창 수여식 개최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시장 박윤국)는 29일 청사 대강당에서 '제18회 포천시 중소기업대상 시상 및 우수외국인 근로자 표창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날 수상은 관내 우수중소기업과 우수 외국인근로자 포창은 중소기업 현장에서 묵묵히 일하며 기업발전에 기여한 숨은 외국인근로자를 발굴·포창하는 행사이다. 이날 포창 시상은 코로나19로인해 최소한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수상자와 함께 축하하고 격려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한편 이날 수여식은 우수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시상과 함께, 중소기업 지원 및 애로해소에 공이 큰 기업, 담당자 등 총 9명에게 표창을 시상했다. 이민형 포천상공회의소 회장은 “국가경제의 기둥인 중소기업의 경쟁력은 현장에서 묵묵히 일하는 근로자들에게서 나오며, 이들이 열심히 일할 수 있었다,”며“앞으로도 중소기업 현장방문과 연계하여 포상을 실시하는 등 근로자의 기를 살려 주는 중소기업 우수근로자 포상을 계속해서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윤국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우리시는 기업하기 좋은 최적의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아낌없는 지원과 우수한 산업인프라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앞으로도 ‘희망의 도시 포천’에 어울리는 발전된 모

마임이스트 유진규가 선보이는 몸빛명인전 대한민국의 1세대 전위예술가이자, 민속극회 남사당의 초대사무총장, 아리랑민족통일 운동가인 무세중과 마임이스트 1세대인 유진규가 만난다. 한국마임협의회(회장 강지수)는 ‘몸빛명인전’이라는 공연타이틀로 12월30일, 대학로노을소극장에서 <무세중의 문둥탈춤>과 <유진규의 밤의기행>을 선보인다. 이번 몸빛명인전에서 선보이는 무세중의 문둥이 탈춤은 2010년 춘천마임축제에서 선보인 이 후 10년 만에 다시 대중들에게 선사하는 자리라 그 기대가 크다. 문둥탈춤은 임진란 때 왜인들이 패전에 대한 분풀이로 20여 만 명의 민간인들의 코를 베어 서서히 썩어 죽어가는 사람들은 목격한 광대들이, 훗날 그들의 원혼을 달래주기 위해 경남과 부산지역의 오광대탈춤 첫 마당에 문둥이 과장을 넣어 그들의 원혼과 애환을 달랬다. 얼굴 손발이 썩어 문드러지는 비참한 상황을 상징하는 문둥탈춤은 비틀린 손발임에도 극복하고 앞을 헤쳐 나가려는 광경의 덧뵈기춤으로 그 기개가 장대하다. 무세중의 문둥탈춤은 평생 회복 할 수 없는 고름 가득한 상처를 가지고 시련을 견디는 모습, 그 잔혹한 모습으로 살아갈 수밖에 없는 민초들의 아픔을 보여주고 그것을 압도적인 한판 몸굿으로 풀어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