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전국 최초 어린이 치매인지 교육자료 저작권 등록

URL복사

[양주=박지환 기자] 경기도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양주시치매안심센터에서 지난 10월 자체 제작한 어린이 치매인지 교육자료가 전국 최초로 한국저작권위원회에 저작권 등록을 마쳤다고 밝혔다.

저작권을 등록한 어린이 치매인지 교육자료는 애니메이션 단비특공대, 할머니를 지켜라와 유아용과 아동용으로 구분된 기억활동북 두뇌가 말랑말랑해등 총 3건이다.

 

양주시치매안심센터는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시민과 함께하는 치매공감도시 양주를 슬로건으로 어린이 치매인식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국내에는 치매예방교육을 위한 어린이용 치매 인지교육 교재가 없다는 점에 착안, 유아기부터 치매에 대한 올바른 지식을 제공하고 부정적 치매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치매 인지 교육자료를 자체적으로 개발해 제작했다.

 

치매인지 교육자료는 치매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예방 습관을 쉽고 재미있게 배울 수 있도록 아동 눈높이에 맞는 스티커 붙이기, 미로 찾기, 색칠하기 등 흥미로운 스토리가 담긴 다양한 체험교구로 구성했다.

 

이는 올해 관내 어린이집을 비롯한 유치원, 초등학교 등을 대상으로 초롱초롱 두뇌상자 대여사업’, ‘키즈&스쿨 브레인팡팡교실등 어린이 치매인식개선 사업으로 이어졌으며, 참여 아동들의 많은 관심과 호응을 받았다.

 

, 사업실시 전·후 설문조사 결과, 유아의 경우 치매 자가척도는 76.6%, 치매인식도는 41.2%가 증가했으며 초등학생의 경우 치매 자가척도는 22.4%, 치매인식도는 33%가 향상되는 등 높은 인식개선 효과를 보였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아동들의 올바른 치매 예방습관을 조기에 형성하고 치매와 더불어 살아가는 치매 공감도시 조성을 위해 다양한 교육자료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저작권을 등록한 치매인식 교육자료는 각종 아동교육시설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전국 지자체에 배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의정부문화재단,김영임의 “희희낙락” 콘서트 대면 공연 개최 [의정부=황선빈 기자] 경기도 의정부문화재단(대표이사 손경식)이 기획공연 <김영임&김용임과 함께하는 희희낙락> 콘서트를 대면 공연으로 재개한다. 지난 8월, 코로나19 2.5단계 격상 이후 예정되어 있던 모든 기획공연과 주요 축제가 취소, 연기되고 비대면 온라인 공연으로 전환하여 추진한지 약 3개월여 만에 대면공연 재개를 알린 것이다. 국악명창 김영임의 <희희낙락> 콘서트는 오는 11.6(금) 오후 8시 의정부예술의전당 대극장 관객들을 맞으며, 코로나19로 지친 지역의 중장년 관객들을 위한 대중성 있는 콘텐츠로 오랜 기간 비워둔 객석을 가득 채워 지역민과 공연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경기명창 김영임은 ‘전통’ 이라는 다소 어렵고 낯선 단어를 ‘오늘’ 이라는 현실로, ‘친근함’이라는 이웃으로 이끌어 온 주인공이다. 또한 ‘민요’라는 장르를 자연스럽게 이 시대의 모든 이들에게 되돌려 준 장본인이며, 진정한 우리 것 찾기를 실천하게 하는 선구자적 역할을 해 온 국악명창이다. 또한 김영임은 한국을 상징하는 아리랑을 가장 멋스럽고 심혈을 기울여 부르는 소리꾼이다. 전 세계인들에게 이미 ‘한국인의 노래’ 로 각인 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