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윤국 포천시장, 유관단체장과의 시정간담회 주재

URL복사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1113군내면사무소 3에서 박윤국 포천시장, 손세화 시의회의장, 임종훈. 조용춘. 연제창 시의원, 손영길 군내면장을 비롯해 유관단체장 및 공무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정간담회를 개최하고 지역 상생발전 방안을 모색해 보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소통 간담회는 행정의 최일선에서 주민과 행정의 가교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고 있는 이장들의 노고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애로사항 청취 및 시정 건의사항을 수렴해 지역 현안에 대해 소통하고 공유하는 시간을 갖고자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강병원사거리~아트홀 구간 환경개선사업 요청, 청성교차로 군내-포천방향 전채심각 차선 확장 요청, 고속도로 이용차량이 교통정체시 용정리 마을안길로 이동 사고위험 개선대책 요청, 용정산업단지내 소하천 미 복개구간 복개 요청, 포천힐스골프장 야간 운영시 빛 공해 심각 대책 요청, 87번 국도 용화주유소 앞 마을진입로 비보호 좌회전 신호등 설치 등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2021년 추진계획으로 2021 반월산 역사문화걷기대회 개최 군내반월봉사단, 청소년지도위원회 등 민간의 지역 내 자원을 활용한 복지공동체 구현 포천IC 주변 경관개선사업 추진 주민과 소통하는 열린 행정 추진 등 실질적인 지역문제에 대해 인식을 함께하는 유익한 시간이 됐다.

 

박윤국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군내면은 포천-세종고속도로 개통으로 포천IC가 생기면서 포천시의 상징적인 관문이 된 군내면에는 교육지원청, 경찰서, 소방서 3개의 시 단위 행정기관과 포천반월아트홀 등의 문화공간이 있는 도농복합 문화지역이라며, 경기북부 최초의 공공산후조리원이 들어서고, 수원산터널 완공, 전철 7호선이 준공되면 이 지역은 새로운 도시로 성장하는 사통팔달의 군내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군내면은 광주산맥(廣州山脈)의 서쪽 기슭에 있는 면으로, 동쪽 산지는 대부분 호상편마암, ·서부는 대보화강암으로 이루어져 있다. 포천천 연안에는 충적층도 형성되어있다. 조선시대는 현감(縣監)이 있던 곳이라 현내면(縣內面)이라 하였고, 1905년군청이 있었다고 군내면이라 하여 지금에 이른다. 주민의 대부분은 농업에종사하며, 주요 농산물은 쌀·보리·감자 등과 약용작물인 인삼도 재배된다. 지방도의 발달로 교통은 편리하다.

 




포천시, 중소기업대상 시상 및 우수 근로자 표창 수여식 개최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시장 박윤국)는 29일 청사 대강당에서 '제18회 포천시 중소기업대상 시상 및 우수외국인 근로자 표창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날 수상은 관내 우수중소기업과 우수 외국인근로자 포창은 중소기업 현장에서 묵묵히 일하며 기업발전에 기여한 숨은 외국인근로자를 발굴·포창하는 행사이다. 이날 포창 시상은 코로나19로인해 최소한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수상자와 함께 축하하고 격려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한편 이날 수여식은 우수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시상과 함께, 중소기업 지원 및 애로해소에 공이 큰 기업, 담당자 등 총 9명에게 표창을 시상했다. 이민형 포천상공회의소 회장은 “국가경제의 기둥인 중소기업의 경쟁력은 현장에서 묵묵히 일하는 근로자들에게서 나오며, 이들이 열심히 일할 수 있었다,”며“앞으로도 중소기업 현장방문과 연계하여 포상을 실시하는 등 근로자의 기를 살려 주는 중소기업 우수근로자 포상을 계속해서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윤국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우리시는 기업하기 좋은 최적의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아낌없는 지원과 우수한 산업인프라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앞으로도 ‘희망의 도시 포천’에 어울리는 발전된 모

마임이스트 유진규가 선보이는 몸빛명인전 대한민국의 1세대 전위예술가이자, 민속극회 남사당의 초대사무총장, 아리랑민족통일 운동가인 무세중과 마임이스트 1세대인 유진규가 만난다. 한국마임협의회(회장 강지수)는 ‘몸빛명인전’이라는 공연타이틀로 12월30일, 대학로노을소극장에서 <무세중의 문둥탈춤>과 <유진규의 밤의기행>을 선보인다. 이번 몸빛명인전에서 선보이는 무세중의 문둥이 탈춤은 2010년 춘천마임축제에서 선보인 이 후 10년 만에 다시 대중들에게 선사하는 자리라 그 기대가 크다. 문둥탈춤은 임진란 때 왜인들이 패전에 대한 분풀이로 20여 만 명의 민간인들의 코를 베어 서서히 썩어 죽어가는 사람들은 목격한 광대들이, 훗날 그들의 원혼을 달래주기 위해 경남과 부산지역의 오광대탈춤 첫 마당에 문둥이 과장을 넣어 그들의 원혼과 애환을 달랬다. 얼굴 손발이 썩어 문드러지는 비참한 상황을 상징하는 문둥탈춤은 비틀린 손발임에도 극복하고 앞을 헤쳐 나가려는 광경의 덧뵈기춤으로 그 기개가 장대하다. 무세중의 문둥탈춤은 평생 회복 할 수 없는 고름 가득한 상처를 가지고 시련을 견디는 모습, 그 잔혹한 모습으로 살아갈 수밖에 없는 민초들의 아픔을 보여주고 그것을 압도적인 한판 몸굿으로 풀어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