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윤국 포천시장, 포천 목공체험장 임시개장 현장 방문

URL복사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시장 박윤국)는 21일 목재의 따뜻함과 자연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포천 목공체험장을 임시개장했다.

이번에 개장하는 목공체험장은 산림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을 활용하여 마을 목공소에서 자원화를 거쳐 재활용하고 시민에게 다양한 목공체험 기회 확대 및 목재이용문화 활성화를 위한 시설이다.

 

주요시설로는 실내 체험스튜디오1, 작업실1, 사무실1, 목공까페1, 공구실1, 실외 주차장 11, 쉼터 1개소, 소광장 1개소롤 대지 995(300), 건물 268(단층 81)로 사업비 263백만원(도비 100, 시비 163)에 운영인력으로 목공지도사 2, 경기숲 자원화조사단 2명이며, 유아반, 일일체험반, 전문반(3)의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박윤국 시장은 우리시는 전체면적의 67%가 임야이며 임야를 활용하지 않고서는 포천시의 미래가 없다고 생각한다.”이번 계기를 통해 더욱 발전하는 시민이 되시길 바라며 저도 시민들과 공감하는 행정, 신뢰하고 배려하는 행정을 펼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곳에서는 나무에 대한 정보는 물론 체험에 이용되는 다양한 공구의 사용법도 배울 수 있으며, 유아부터 성인까지 다양한 연령대에 맞춰 방문걸이, 연필꽂이, 책꽂이, 접이식테이블 등 28개의 제품을 만들 수 있는 목공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의정부문화재단,김영임의 “희희낙락” 콘서트 대면 공연 개최 [의정부=황선빈 기자] 경기도 의정부문화재단(대표이사 손경식)이 기획공연 <김영임&김용임과 함께하는 희희낙락> 콘서트를 대면 공연으로 재개한다. 지난 8월, 코로나19 2.5단계 격상 이후 예정되어 있던 모든 기획공연과 주요 축제가 취소, 연기되고 비대면 온라인 공연으로 전환하여 추진한지 약 3개월여 만에 대면공연 재개를 알린 것이다. 국악명창 김영임의 <희희낙락> 콘서트는 오는 11.6(금) 오후 8시 의정부예술의전당 대극장 관객들을 맞으며, 코로나19로 지친 지역의 중장년 관객들을 위한 대중성 있는 콘텐츠로 오랜 기간 비워둔 객석을 가득 채워 지역민과 공연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경기명창 김영임은 ‘전통’ 이라는 다소 어렵고 낯선 단어를 ‘오늘’ 이라는 현실로, ‘친근함’이라는 이웃으로 이끌어 온 주인공이다. 또한 ‘민요’라는 장르를 자연스럽게 이 시대의 모든 이들에게 되돌려 준 장본인이며, 진정한 우리 것 찾기를 실천하게 하는 선구자적 역할을 해 온 국악명창이다. 또한 김영임은 한국을 상징하는 아리랑을 가장 멋스럽고 심혈을 기울여 부르는 소리꾼이다. 전 세계인들에게 이미 ‘한국인의 노래’ 로 각인 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