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소방, 가을철 산악사고 주의 당부…9~10월 산악사고 1년중 최다

URL복사

[경기도=황규진기자] 경기도 소방재난본부가 실족과 추락 등 가을철 크고 작은 산악사고가 이어지고 있다며 산악사고 주의를 당부했다.

20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도내에서 발생한 산악사고는 지난 20181,738, 20191,719, 올 들어 이달 19일까지 1,925건 등 5,382건으로 집계됐다. 특히 올해의 경우 10월 중순인데도 2018년과 2019년 산악사고 발생 건수를 훨씬 넘긴 상황이어서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 3년간 사고를 시기별로 보면 9~10월이 1,366(25.4%) 가장 많고, 5~6월이 1,134(21.1%)으로 늦봄과 가을철 4개월이 전체 산악사고의 46.5%(2,500)를 차지한다. 산악사고 2건 중 1건은 이 기간에 발생하는 셈이다.

실제로 지난 1018일 오전 1054분경 군포시 수리산 병풍바위 부근에서 A(58)가 넘어져 머리에 피를 흘리고 어깨 통증을 호소해 소방당국이 소방헬기를 이용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같은 날 오후 1242분경에는 성남시 청계산 국사봉 부근에서 B(32)가 하산 도중 발목이 골절되는 부상을 당해 마찬가지로 소방헬기를 통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처럼 최근 산악사고가 계속되면서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안전산행을 위해 기상정보 및 등산경로 사전 확인 방한복 등 준비 등산 전 가벼운 준비운동 개인용 물통 및 비상식량 준비 보호대, 스틱 등 준비 및 배낭 착용과 같은 안전수칙을 반드시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소방서별로 주요 등산로에 등산목 안전지킴이를 운영해 안전산행 캠페인과 응급처치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안전수칙을 꼭 준수해 안전하고 즐거운 산행을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의정부문화재단,김영임의 “희희낙락” 콘서트 대면 공연 개최 [의정부=황선빈 기자] 경기도 의정부문화재단(대표이사 손경식)이 기획공연 <김영임&김용임과 함께하는 희희낙락> 콘서트를 대면 공연으로 재개한다. 지난 8월, 코로나19 2.5단계 격상 이후 예정되어 있던 모든 기획공연과 주요 축제가 취소, 연기되고 비대면 온라인 공연으로 전환하여 추진한지 약 3개월여 만에 대면공연 재개를 알린 것이다. 국악명창 김영임의 <희희낙락> 콘서트는 오는 11.6(금) 오후 8시 의정부예술의전당 대극장 관객들을 맞으며, 코로나19로 지친 지역의 중장년 관객들을 위한 대중성 있는 콘텐츠로 오랜 기간 비워둔 객석을 가득 채워 지역민과 공연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경기명창 김영임은 ‘전통’ 이라는 다소 어렵고 낯선 단어를 ‘오늘’ 이라는 현실로, ‘친근함’이라는 이웃으로 이끌어 온 주인공이다. 또한 ‘민요’라는 장르를 자연스럽게 이 시대의 모든 이들에게 되돌려 준 장본인이며, 진정한 우리 것 찾기를 실천하게 하는 선구자적 역할을 해 온 국악명창이다. 또한 김영임은 한국을 상징하는 아리랑을 가장 멋스럽고 심혈을 기울여 부르는 소리꾼이다. 전 세계인들에게 이미 ‘한국인의 노래’ 로 각인 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