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립예술단, 가을 정취 물씬‘가을 음악 산책 콘서트’개최

URL복사

[양주=박지환 기자] 경기도 양주시립예술단은 16일 오후 5시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에서 가을 음악 산책 콘서트를 열고 깊어가는 가을 정취를 전한다.

 

시립교향악단과 시립합창단이 협연하는 행사는 지역 내 공연·문화시설 부재와 코로나19 장기화로 문화예술을 접하기 어려운 시민들의 예술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코로나19로 지친 시민을 위로하기 위해 마련했다.

 

시립교향악단은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오프닝 연주로 문을 열고 ‘Pomp and Circumstance March’(위풍당당 행진곡), ‘The Exodus’(엑소더스), ‘Pirates Of The Carribbean’(캐리비안 해적 ost) 등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는 교향곡과 영화 주제곡을 다채롭게 선보인다.

 

시립합창단은 오케스트라 연주에 맞춰 사랑의 소낙비처럼’, ‘청포도 사랑’, ‘흔들리는 바람 속에서 네 샴푸향이 느껴진거야’, ‘안동역에서’, ‘Tears’ 등 대중음악을 비롯한 창작오페라 등 다양한 장르의 합창곡을 준비했다.

 

특히 이번 공연의 대미는 성악가 김대엽의 명태’, ‘My Way’(마이 웨이)와 색소폰 심상종이 협연하는 오펜바흐의 ‘Orphee aux Enfers’(천국과 지옥 서곡)가 장식한다.

 

콘서트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 양주시립예술단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생방송으로 실시간 송출될 예정이다.

 

또한 콘서트를 관람하지 못한 시민들이 언제나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도록 유튜브 채널에 공연 영상을 게재할 계획이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코로나19라는 유례없는 위기로 깊은 피로감을 느끼는 시민들을 위해 눈높이에 맞춘 친숙한 문화공연을 준비했다이번 공연을 통해 일상을 회복하고 아름다운 가을 정취를 만끽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제17회 자라섬재즈페스티벌, 내달 9일부터 17일간 온라인 진행” [가평=황규진 기자] 코로나19 방역강화조치에 따라 온라인으로 전환한 제17회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벌이 10월 9일부터 25일까지 장장 17일간의 축제 프로그램과 참여 아티스트들을 확정했다. 1차 라인업에 발표 되었던 아티스트들을 포함한 24팀의 국내 아티스트들과 함께, 매년 페스티벌이 열렸던 자라섬부터 음악역1939, 가평 내 각 읍면을 찾아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를 제작하며 국내 재즈신 및 지역과 “상생”하는 한편, 코로나로 상처 입은 재즈팬들의 “치유”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었다.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은 지난 5월, 많은 관계자들과 연주자들의 격려 속에 자라섬 온라인 올라잇 재즈 페스티벌을 개최하며 새로운 온라인 축제의 가능성을 확인 한 바 있다. 그리고 코로나 19의 풍랑 속에서 문화예술계가 방향을 찾지 못하고 머물러 있던 지난 4개월 동안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은 이러한 새로운 환경에서 축제가 나아갈 바를 끊임없이 고민했고, 온라인 플랫폼의 장점을 최대한 살리면서도 기존의 오프라인 축제가 가지고 있던 많은 문화적 접점들을 잃지 않을 수 있는 프로그램들을 기획했다. 우선 3일간 진행되었던 축제를 17일로 늘리고, 7일 동안의 라이브 공연 송출과 10일 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