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민복진미술관 개관 앞두고 조각공원 내‘민복진 존’조성

URL복사

[양주=박지환 기자] 경기도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조각공원 내 한국 구상조각의 거장 민복진 존(zone)을 조성했다.

 

이는 내년도 상반기 개관 예정인 양주시립민복진미술관의 야외 전시 공간의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장욱진미술관 조각공원 일부를 민복진 조각가의 대형작품 전시장으로 재구성한 것이다.

 

조각공원에는 지난 2015년 민복진이 생전에 양주시에 기탁하고 2016년 유족이 기증 확정한 작품 421점 중 대표작 가족을 비롯한 16점의 작품을 전시됐다.

 

관람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능하며 매주 월요일에 휴관한다.

 

광화문 네거리의 청동 조각 가족으로 친숙한 고() 민복진(1927~2016)은 경기도 양주 출신 조각가로 홍익대학교 조각과에 재학 중인 195427세 나이로 2회 대한민국미술전람회에 입선하며 그 실력을 인정받았다.

 

1979년에는 프랑스 그랑팔레의 르 살롱에서 이라는 작품으로 한국인 최초 금상을 수상해 한국 조각계의 큰 족적을 남겼으며 1996년 대한민국 문화훈장(옥관)을 수상하는 등 세계에서 인정받는 한국 근현대 구상조각을 대표하는 거장으로 발돋움했다.

 

시 관계자는 누구보다 따스한 시선으로 가족과 인간을 바라본 민복진의 작품과 함께 코로나19로 지친 일상을 치유하는 특별한 관람을 경험하시길 바란다민복진미술관 건립을 통해 장욱진미술관과 함께 한국 근현대미술사의 두 거장을 품은 양주시는 명실상부 경기북부 미술문화 중심도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양주시는 민복진 조각가의 예술정신을 기리기 위해 양주시립민복진미술관을 건립 중이며 연면적 779.95에 지하1, 지상2층 규모로 1층 기획전시실과 2층 개방형 수장고 형태의 상설전시장을 구축해 내년 상반기 개관할 예정이다.



동두천시의회, 시민의 날 기념 의정발전 유공시민 표창 수여 [동두천=박지환 기자] 경기도 동두천시의회(의장 정문영)는 14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제40회 동두천시민의 날’을 맞아 남다른 애향심과 봉사정신으로 모범이 된 의정발전 유공시민 8명에 대한 표창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 날 수상자는 각 동에서 추천받은 후보자에 대한 면밀한 심사를 통해 선정되었다. 수상의 영예는 평소 지역 발전을 위해 헌신하고 주민 간의 화합을 위해 묵묵히 봉사해 온 생연1동 정봉호 씨를 비롯한 유공시민 8명에게 돌아갔다. 올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민의 날 기념식이 개최되지 않음에 따라, 동두천시의회가 별도로 표창 수여식을 개최한 것이다. 이번 표창 수여식은 발열체크 및 마스크 착용 등 감염예방수칙을 준수하며 최소 인원만 참석한 상태에서 간소하게 진행됐다. 정문영 의장은 표창을 수여한 후 축사를 통해“오늘 의정발전과 시민화합에 기여하신 공로로 표창을 받으신 분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 여러분들의 땀과 노력이 시민행복을 만드는 큰 힘이다.”라며 “동두천시의회는 더욱 막중한 책임감으로 소통의회, 현장의회, 전문의회로서 동두천 혁신의 길잡이가 될 것을 약속드리겠다.”고 밝혔다. ※ 수상자 명단: 정봉호(생연1동), 정근여(생연2동), 양


“제17회 자라섬재즈페스티벌, 내달 9일부터 17일간 온라인 진행” [가평=황규진 기자] 코로나19 방역강화조치에 따라 온라인으로 전환한 제17회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벌이 10월 9일부터 25일까지 장장 17일간의 축제 프로그램과 참여 아티스트들을 확정했다. 1차 라인업에 발표 되었던 아티스트들을 포함한 24팀의 국내 아티스트들과 함께, 매년 페스티벌이 열렸던 자라섬부터 음악역1939, 가평 내 각 읍면을 찾아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를 제작하며 국내 재즈신 및 지역과 “상생”하는 한편, 코로나로 상처 입은 재즈팬들의 “치유”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었다.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은 지난 5월, 많은 관계자들과 연주자들의 격려 속에 자라섬 온라인 올라잇 재즈 페스티벌을 개최하며 새로운 온라인 축제의 가능성을 확인 한 바 있다. 그리고 코로나 19의 풍랑 속에서 문화예술계가 방향을 찾지 못하고 머물러 있던 지난 4개월 동안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은 이러한 새로운 환경에서 축제가 나아갈 바를 끊임없이 고민했고, 온라인 플랫폼의 장점을 최대한 살리면서도 기존의 오프라인 축제가 가지고 있던 많은 문화적 접점들을 잃지 않을 수 있는 프로그램들을 기획했다. 우선 3일간 진행되었던 축제를 17일로 늘리고, 7일 동안의 라이브 공연 송출과 10일 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