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가평군민의 날 기념식 성료

URL복사

[가평=황규진 기자] 경기도 가평군은 8일 자라섬 남도에서 김성기 군수, 배영식 의장을 비롯한 도·군의원, 각급 기관단체장,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53회 가평군민의 날 기념식을 갖고 축하를 나누었다.

 

군은 매년 군민의 날을 맞아 기념식과 체육행사를 격년제로 열어 군민 단합을 이루고 자긍심을 높여 나가고 있다.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읍면 대항 체육행사가 취소한 가운데 기념식이 자라섬에서 열린 것은 군민생일 일에 처음이다.

 

기념식은 코로나19 확산예방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에 따라 진행됐으며 가평군 홍보대사로 활동중인 탤런트 최준용 씨의 사회로 내빈소개, 국민의례, 군민대상 및 도민상 시상, 명예군민패 수여, 기념사, 축사, 격려사, 도지사 축하메세지 낭독, 군민의 노래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앞서 식전행사로는 지난 2017년 상면 및 조종면 초··고등학생과 학부모, 아마추어 성인연주자들이 모여 창단한 가평라온 챔버오케스트라공연이 힘차게 울려 퍼져 큰 박수를 받았다.

 

특히 이날 시상식에서는 군 발전과 품격향상에 이바지해온 교육체육부문 나형윤(가평읍), 사회봉사부문 민융기(상면), 산업경제부분 남서우(상면) 씨 등 3명이 영예로운 군민대상 표창을 받았다.

 

지역사회 발전에 공헌한 자랑스런 경기도민상에는 농어촌발전 조종면 지옥남, 사회복지 청평면 양화자, 지역경제 상면 윤관용, 환경보전 가평읍 전창희, 체육진흥 북면 민병만 씨가 각각 선정돼 애향심 고취와 자긍심을 높이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와 함께 GS칼텍스 인재개발원장 곽정준, 설악면대장 이완근, )환경부장관 곽결호 씨 등 3명이 명예군민으로 선정돼 군민패와 군민증을 수여받았다.

 

표창을 수여한 김 군수는 수상의 영예를 않으신 수상자와 가족들에게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오늘 이 자리가 모든 군민이 서로를 보듬고 안아주며 내일을 위해 오늘을 격려하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념식이 처음으로 열린 자라섬 남도 11만여에는 지난해부터 백일홍, 코스모스, 구절초, 메리골드, 핑크뮬리 등 꽃 단지와 경관 조명, 관광편의시설 등을 설치해 '꽃섬'으로 탈바꿈하며 방문객 8만명 시대를 열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올해 야심차게 준비했던 봄 꽃 행사가을 꽃 축제가 취소돼 아쉬움을 남겼다.

 

군 대표 관광명소인 자라섬은 동도와 서도, 남도, 중도 등 4개 섬으로 이뤄졌다. 면적은 614로 인근 남이섬의 1.5배다. 서도에는 캠핑장이 설치됐으며 중도는 재즈 페스티벌 등 사계절 축제가 열리고 있다.

 

군은 그동안 미개발지역으로 방치된 동도도 산책공원 등의 활용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자라섬은 1943년부터 중국인들이 농사를 짓고 살았다고 해 '중국섬'으로 불리다가 1986년 현재의 이름이 붙여졌다. 모래 채취 등의 영향으로 비가 많이 내릴 때마다 물에 잠겼으며, 이로 인해 개발에서 소외되고 주민들조차 섬으로 인식하지 않았다.

 

그러나 북한강 수계 댐들의 홍수 조절로 자라섬은 물에 잠기는 횟수가 크게 줄었으며 2004년 국제 재즈 페스티벌을 시작으로 가평 관광의 중심에 자리하고 있다.

 

한편 군은 제53회 군민의 날을 맞아 가평군민들을 대상으로 남이섬, 쁘띠프랑스, 아침고요수목원, 아침고요가족동물원, 에델바이스 스위스테마파크 등 관내 주요관광지 무료입장을 실시했다.

 





의정부문화재단,김영임의 “희희낙락” 콘서트 대면 공연 개최 [의정부=황선빈 기자] 경기도 의정부문화재단(대표이사 손경식)이 기획공연 <김영임&김용임과 함께하는 희희낙락> 콘서트를 대면 공연으로 재개한다. 지난 8월, 코로나19 2.5단계 격상 이후 예정되어 있던 모든 기획공연과 주요 축제가 취소, 연기되고 비대면 온라인 공연으로 전환하여 추진한지 약 3개월여 만에 대면공연 재개를 알린 것이다. 국악명창 김영임의 <희희낙락> 콘서트는 오는 11.6(금) 오후 8시 의정부예술의전당 대극장 관객들을 맞으며, 코로나19로 지친 지역의 중장년 관객들을 위한 대중성 있는 콘텐츠로 오랜 기간 비워둔 객석을 가득 채워 지역민과 공연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경기명창 김영임은 ‘전통’ 이라는 다소 어렵고 낯선 단어를 ‘오늘’ 이라는 현실로, ‘친근함’이라는 이웃으로 이끌어 온 주인공이다. 또한 ‘민요’라는 장르를 자연스럽게 이 시대의 모든 이들에게 되돌려 준 장본인이며, 진정한 우리 것 찾기를 실천하게 하는 선구자적 역할을 해 온 국악명창이다. 또한 김영임은 한국을 상징하는 아리랑을 가장 멋스럽고 심혈을 기울여 부르는 소리꾼이다. 전 세계인들에게 이미 ‘한국인의 노래’ 로 각인 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