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자라섬 온라인 올라잇 재즈페스티벌' 개최

[가평=황규진 기자] 아시아를 대표하는 음악축제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이하 '자라섬재즈')58일부터 3일간 자라섬재즈 유튜브와 네이버 공연 TV를 통해 '자라섬 온라인 올라잇 재즈페스티벌'을 생중계한다. 4월부터 몇몇 공연장들과 예술 단체들이 온라인 스트리밍 공연을 진행 중이지만 온라인을 통해 페스티벌을 진행하는 일은 유례없던 일로 이는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이 최초다.

이 페스티벌을 통해 국내 재즈 아티스트들의 라이브 공연과 자라섬재즈의 역대 출연 아티스트 중 '다시 보고 싶은 자라섬재즈 레전더리' 아티스트의 실황 영상을 중계할 예정이다. 이 프로젝트는 음악역 1939에서 진행되며 후원 모금은 텀블벅을 통해 423일부터 57일까지 참여 가능하다.

건조하고 추운 계절을 지나 따뜻한 날씨와 함께 찾아오는 5월은 '가족의 달'이자 전국 각지에서 다양한 페스티벌이 열리는 '축제의 달'이기도 하다.

하지만 지난 1월 시작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로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되면서 국내 수많은 봄 축제가 연기 또는 취소되며 국내 페스티벌 팬들에게 아쉬움을 전하고 있다. '자라섬 온라인 올라잇 재즈페스티벌(JARASUM ONLINE ALRIGHT JAZZ FESTIVAL)'은 자라섬재즈가 기획한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 페스티벌로 코로나19 사태로 공연이 취소된 국내 재즈 뮤지션들에게 공연의 기회를 제공하고 침체된 페스티벌 계에 붐을 일으키고자 시작된 새로운 페스티벌 콘텐츠다.

이 프로젝트는 3일 동안 별도의 입장료 없이 자라섬재즈의 공식 유튜브 또는 네이버 공연 TV 라이브를 통해 관람 가능하다. 와이파이가 닿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손쉽게 온라인 페스티벌의 관객이 될 수 있다. 프로그램은 국내 재즈 아티스트들의 라이브 공연과 1회부터 16회까지 역대 자라섬재즈 출연 아티스트 중 다시 보고 싶은 레전더리 아티스트의 실황 영상을 상영한다. 라이브 공연에 함께하는 재즈 아티스트로는 허소영 트리오, 김오키 새턴 발라드, 경기남부재즈, 임채선 트리오, 트리오 웍스, 골든스윙밴드, 서영도 X 신현필 등 국내 내로라하는 재즈 뮤지션들의 멋진 공연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또한 '다시 보고 싶은 레전더리 아티스트'는 자라섬재즈 공식 SNS를 통해 의견을 받은 뒤 가장 요청이 쇄도했던 아티스트를 추려 실황 영상을 상영할 예정이다. 또한 온라인 중계를 통해 자라섬재즈를 응원하는 해외 유명 재즈 뮤지션들의 안부 메시지와 특별 연주 영상을 공개한다. 라이브와 중계영상, 그리고 무대전환까지 한 순간도 놓칠 수 없는 스트리밍 콘텐츠들과 10월에 열리는 자라섬재즈페스티벌 티켓 할인 등 다양한 이벤트들이 준비되어 있으니 기대해도 좋다.

가평 '음악역 1939'는 구 가평 역사 일대 (37,257) 에 자리한 음악 복합 문화 공간으로 공연장, 스튜디오, 연습동, 레지던스, 영화관, 레스토랑 등의 시설을 구비하여 연간 25개의 다양한 음악 관련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개인에게는 음악과 함께하는 양질의 휴식을, 음악인에게는 창작을 위한 최적의 환경을, 지역에는 언제나 사람들이 넘치는 새로운 활력을 제공하는 곳으로 가평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떠오르고 있다. 자라섬 온라인 올라잇 재즈페스티벌은 음악역 1939'레코딩 스튜디오'를 활용하여 라이브 스트리밍을 진행한다. 온라인 스트리밍을 통한 멋진 라이브 공연과 함께 음악역 1939의 멋스러운 스튜디오 공간들을 직접 확인해 보는 것도 또 하나의 관람 포인트일 것이다.

자라섬재즈는 423일부터 57일까지 텀블벅을 통한 후원 모금을 진행한다. 후원금은 '자라섬 온라인 올라잇 재즈페스티벌'의 운영비로 사용되며, 재즈 뮤지션 출연료와 라이브 송출을 위한 제반 비용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자라섬 온라인 올라잇 페스티벌 펀딩에 참여한 후원자에게는 17회 자라섬재즈 공연 관람권 등 후원금에 따른 특별 선물을 제공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텀블벅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은 20041회부터 2019년 제16회 축제까지 아시아ㆍ유럽ㆍ미국 등지의 전 세계 55개국에서 총 1118개 팀의 재즈 뮤지션이 참여하였으며, 1회 축제를 3만여 명의 관객으로 시작해 누적 관객 200만명이 넘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음악 축제로 성장했다. 수려한 자연환경에서 펼쳐지는 세계적 뮤지션들의 공연으로 널리 알려진 '자라섬재즈'는 올해로 17회를 맞이하였으며, 오는 109일부터 11일까지 경기도 가평 자라섬에서 열린다. 오는 428, 2020년 자라섬재즈의 메인 아트웍 공개와 함께 축제의 다양한 소식들을 계속해서 전할 예정이다.



동두천시의회 정계숙 의원, 2020 대한민국 인물대상 수상 [동두천=박지환 기자] 경기도 동두천시의회 정계숙 의원(미래통합당, 가선거구)이 ‘2020 대한민국 인물대상’을 수상했다. 지난 24일, 연합매일신문과 ‘코리아 파워 리더 대상 선정위원회’ 주최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20 대한민국 인물대상 시상식’에서는 의정, 행정, 경제, 교육, 문화예술 등 사회 각 분야에서 남다른 사명감과 봉사정신으로 올바른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는 인물을 엄격히 선정해 시상했다. 정계숙 의원은 지방자치단체 의정 부문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지방자치단체 의정 부문 심사에서는 지방자치 발전에 기여한 노력을 중점적으로 평가했다. 의회 질문을 통한 적극적인 행정 감시, 지역 활동을 통한 지역밀착형의 문제 해결 등으로 의정 활동을 쇄신하고 동시에 행정 개혁을 촉진한 지방의원이 선정됐다. 정계숙 의원은 의회-행정부 관계를 단순한 견제가 아닌 가치창조를 위한 동반자 관계로 한 차원 수준 높게 끌어올린 지방자치 혁신 리더십을 높게 평가받았다. 제7대~제8대 동두천시의회 재선의원인 정계숙 의원은 시정 전반에 걸쳐 지역 현안의 문제점을 날카롭게 지적하고 건설적 대안을 제시하는 등 성실한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다년간 해결되지 못하고

양주시, 2021년 소규모 기업환경개선사업 신청 접수 [양주=박지환 기자] 경기도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오는 8월 14일까지 소규모 기업의 환경 개선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2021년 소규모 기업환경개선사업’ 참여기업을 모집한다. 이번 사업은 관내 중소기업의 열악한 기반시설을 정비하고 근로·작업환경 개선을 위해 ▲기반시설 개선사업 ▲노동환경 개선사업 ▲지식산업센터 노동환경 개선사업 ▲작업환경 개선사업 등 4가지 분야 나눠 추진한다. 기반시설 개선사업은 중소기업 밀집지역 주변의 도로확·포장, 소교량 등 경영관련 기반시설을 정비하는 사업이며 노동환경 개선사업은 종업원 200명 미만이고 최근 3년 매출액 평균이 150억 이하인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숙사, 식당, 화장실, 휴게공간 등 설치·개보수를 지원한다. 지식산업센터 노동환경 개선사업은 준공 후 10년 이상 경과된 지식산업센터 내 주차장(주차시설 포함), 화장실, 노화 기계실 등을 작업환경 개선사업은 종업원 50명 미만의 소기업을 대상으로 파손되고 노후한 작업공간(바닥, 천장, 벽면 등)의 설치·개보수를 지원한다. 특히 노동환경·작업환경 개선사업에 선정된 기업은 총사업비 60%까지 지원받을 수 있으며 10인 미만 영세기업의 경우 자부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