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전체기사 보기


"보육원 퇴소 청년들의 삶을 그린 연극 ‘조립식가족’ 공연"

[경기도=황규진기자] 보육원을 퇴소하고 평범하게 살아가는 청년들이 가족을 만들어 가는 과정을 그린 연극 ‘조립식가족’(원제 : SIck’S HOUSE)이 캐스팅 라인업을 알렸다. 연극 ‘조립식가족’은 고양문화재단에서 후원을 하고, 창크리에이티브가 제작하는 연극으로, 보육원을 퇴소하고 지극히 평범한 사회인으로 살아가는 30대 4명이 설날이 되어 한 자리에 모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보육원을 퇴소하고 다들 힘들게 20대를 보냈지만 안정적인 30대를 보내고 있는 직장인 정식, 택배 물류사원으로 근무하는 희정, 잘나가는 청년사업가 모세는 설 날 정식이네 집에서 모여 명절을 보내기로 하는데 정식이네 집에서 유부녀 ‘정미’를 만나게 되면서 각자 깊숙하게 숨어있던 아픔들이 드러나기 시작한다. 하지만 이들의 모습은 눈물보다는 웃음을 통해 관객들에게 ‘가족’이란 무엇인지를 다시 한번 생각 하게 한다. 항상 인내하고 배려심 많은 정식의 역할에는 유도겸, 네 번째 결혼을 앞두고 있는 잘 나가는 청년사업가 모세 역에는 김태영, 자립하기도 전에 보육원을 나와 택배 물류사원으로 근무하는 희정역에는 정태윤 그리고 정식의 첫 사랑이자 이 들이 싸우게 되는 원인 유부녀 정미 역에는 민아

포천반월아트홀, 국악과 트로트의 만남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도시공사(사장 유한기) 반월아트홀은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에 운영되는 문화가 있는 날(경기도 문화의 날) 7월 공연으로 ‘서정금, 강유진의 국악과 트로트의 만남’을 오는 28일(수) 소극장에서 펼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공연에서는 중장년층뿐만 아니라 2030세대에게도 사랑받는 트로트와 국악으로 우리 삶의 희노애락을 담아 공감할 수 있는 무대를 제공한다. 실력파 국악인 서정금은 국립창극단원으로 구수한 입담과 재담으로 이야기를 진솔하게 풀어내는 깊은 소리로 국악계의 명품조연으로 칭송 받고 있다. ‘춘향전’, ‘심청전’, ‘적벽가’, ‘흥보전’, ‘수궁가’ 등에 출연한 서정금은 무용가 김매자 선생의 춤과 소리 ‘심청’으로 프랑스와 일본 등의 해외 공연 무대에 오르기도 했으며, 실력은 물론 관객의 웃음을 빵빵 터트리는 유머와 입담으로도 유명하다. 트로트 가수 강유진은 지난 2014년 1집 앨범 '그대의 여자'로 데뷔하여 보이스퀸과 트로트퀸 등에 출연했다. '내일은 미스트롯 2'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강유진은 현재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 유튜브, 행사 등 여러 분야에서 활동 중이다. 반월아트홀의 ‘문화가 있는 날(경기도 문화의 날)

포천반월아트홀, ‘캔터빌의 유령’ 가족 뮤지컬 공연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도시공사(사장 유한기) 반월아트홀은 다가오는 한 여름의 더위를 식혀줄 공연 ‘캔터빌의 유령’을 오는 22일(목) 대극장에서 펼친다고 밝혔다. ‘캔터빌의 유령’은 오스카 와일드의 명작소설을 창작뮤지컬로 재탄생한 작품이다. 공연은 오랜 시간 사람들에게 공포를 안기며 저택의 일부로 존재해온 유령과 이 집에 새롭게 등장한 미국인 오티스 가족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유령을 두려워하지 않는 가족과, 이에 당황한 유령의 한판 대결이 코믹하게 그려진 오싹하고 유쾌한 가족 뮤지컬이다. 원작에서는 생전에 악행을 저지르던 유령이 신의 저주를 받아 잠들지 못하고 버지니아의 기도로 편안하게 잠들게 되지만, 유령은 진심어린 사과를 하지 않았다. 하지만 뮤지컬에서는 버지니아의 눈물어린 기도로 유령의 문제를 해결하는 모습과 동시에 원작에는 없는 버지니아의 충고를 듣고 진심어린 사과를 통해 용서와 화해를 구하는 유령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뮤지컬 ‘캔터빌의 유령’은 진정한 사과로 휴식을 맞이하는 유령의 이야기로 각색하여 사과하지 않는 현대사회에 대한 통찰을 표현하고자 했다. 이번 공연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최ㆍ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이미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