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발건강, 발관리 쉬워요.』발이발이 교실 운영

URL복사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지난 15일부터 35일까지 13개 보건지소 및 9개 보건진료소에서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를 위한발건강, 발관리 Easy 쉬워요.발이발이 교실 제3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심뇌혈관질환은 우리나라 사망의 주요원인으로 전체 사망원인의 24.3%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따른 진료비는 96천억원, 사회경제적 비용은 196천억원으로 모두 증가추세로, 심뇌혈관질환으로 인해 우리사회가 가지는 부담은 매우 심각한 수준이다.


심뇌혈관질환은 선행질환의 지속적 관리와 치료를 통해 조기사망을 예방할 수 있는 만큼 포천시에서는 19개 경로당을 통해2020년 발이발이 교실을 운영하여 심근경색·뇌졸증 조기증상과 대처방법 및 주요선행질환(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관리 등 체계적인 교육을 진행한다.

 

시는 지난 `18~`19년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사업의 일환으로 발이발이교실을 총172, 3,125명에게 실시해 포천시민의 건강지킴이로 자리 매김했다.

 

주민의 높은 호응에 힘입어 제3기 발이발이교실을 115일 운산리 마을회관을 시작으로, 1회씩 총4주 프로그램(1차시 건강강좌와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빈혈 검사 및 맞춤상담 2~4차시 당뇨병 합병증 예방을 위한 발 관리 교육)이 실시한다.


시 관계자는 포천시는 인구의 고령화, 생활양식의 변화로 고혈압, 당뇨병 발생률이 증가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시민의 관심도가 매우 높다. 2020년 시민의 요구에 맞춰 알차고 다양한 보건사업에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연천군의회,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수정요구 촉구 결의안 채택 [연천=권 순 기자] 경기도 연천군의회(의장 최숭태)는 15일 제258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의원 전원(7명)이 공동발의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수정요구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고 밝혔다. 본 안건을 제안설명한 심상금 의원은“현재 국회에 제출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의 주요내용인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 및 정책전문위원 배치 등의 사항이 광역의회에 한정되어 있으며, 지방자치법이 개정된다고 하더라도 기초의회의 권한 강화나 역할 제고에는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그러면서 지역 주민 스스로 지역의 문제를 해결하는 실질적인 자치분권의 실현과 지역의 자립적 성장기반을 마련하는 것은 성숙한 지방자치를 위해 거스를 수 없는 대의이자 국민적 요구임을 제시하고, 실질적 자치분권은 자치입법, 자치재정, 자치행정, 자치복지권의 보장을 통해서 실현될 수 있음을 선언하였다. 이어 최종 주문을 통해 기초의회의 인사권 독립보장, 합리적인 의원정수 조정, 정책전문위원 배치, 의정활동 수당 현실화 등을 통해 기초의회에 실질적인 권한이 부여될 수 있도록 지방자치법이 수정되기를 강력히 촉구하였으며, 중앙에서 지방으로 이양하는 400개 사무 중 기초자치단체로 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