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발건강, 발관리 쉬워요.』발이발이 교실 운영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지난 15일부터 35일까지 13개 보건지소 및 9개 보건진료소에서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를 위한발건강, 발관리 Easy 쉬워요.발이발이 교실 제3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심뇌혈관질환은 우리나라 사망의 주요원인으로 전체 사망원인의 24.3%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따른 진료비는 96천억원, 사회경제적 비용은 196천억원으로 모두 증가추세로, 심뇌혈관질환으로 인해 우리사회가 가지는 부담은 매우 심각한 수준이다.


심뇌혈관질환은 선행질환의 지속적 관리와 치료를 통해 조기사망을 예방할 수 있는 만큼 포천시에서는 19개 경로당을 통해2020년 발이발이 교실을 운영하여 심근경색·뇌졸증 조기증상과 대처방법 및 주요선행질환(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관리 등 체계적인 교육을 진행한다.

 

시는 지난 `18~`19년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사업의 일환으로 발이발이교실을 총172, 3,125명에게 실시해 포천시민의 건강지킴이로 자리 매김했다.

 

주민의 높은 호응에 힘입어 제3기 발이발이교실을 115일 운산리 마을회관을 시작으로, 1회씩 총4주 프로그램(1차시 건강강좌와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빈혈 검사 및 맞춤상담 2~4차시 당뇨병 합병증 예방을 위한 발 관리 교육)이 실시한다.


시 관계자는 포천시는 인구의 고령화, 생활양식의 변화로 고혈압, 당뇨병 발생률이 증가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시민의 관심도가 매우 높다. 2020년 시민의 요구에 맞춰 알차고 다양한 보건사업에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