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제2경춘국도” 가평군 건의 노선 확정

[가평=황규진 기자] 경기도 가평군이 올해 1월 예비타당성 면제가 확정돼 현재 기본설계 예정에 있는 2경춘국도사업추진과 관련, 9일 군의회와 협의를 거쳐 국토부에 군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건의할 예정이다.

 

군은 지난 4월 주민설명회 시, 최적의 노선으로 건의 노선()을 확정하였다.

 

가평군 건의 노선()은 총사업비 9951억원으로 지난달 기획재정부에서 승인된 총 사업비 1845억원보다 약 894억원 절감되는 노선이다.

 

2경춘국도 노선의 80%이상이 가평군을 관통하므로 가평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가평군 건의 노선()이 적극 반영 될 수 있도록 국토부에 강력히 요구할 방침이다.

 

군은 수도권 최북단에 위치하여 각종 법적 이중규제로 지역발전이 둔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또다시 지역경제를 침체시키려는 노선으로 제2경춘국도 개설은 군민들에게 큰 상실감으로 인해 각종 사회단체에서 제2경춘국도 건설 반대여론이 확산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군 관계자는 현재 국토부에서 확정된 노선은 없음을 강조하며, 20201월에 국토부에서 기본설계 업체 선정 후 협의체 구성이 완료되면 우리군 건의 노선()을 국토부에 적극 요구할 것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