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아프리카 돼지열병 원천 봉쇄 … 민․관․군 ‘온 힘’모아

[양주=박지환 기자] 경기도 양주시(시장 이성호)4일 시청 상황실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의 조기종식과 차단방역을 위한 양주시 방역대책협의체가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양주시 방역대책협의체는 이성호 양주시장을 비롯해 정성호 국회의원, 이희창 시의회의장, 김종필 양주경찰서장, 김경선 양주소방서장, 함희성 8사단장, 고태남 25사단장, 김종태 72사단장, 박수 5기갑여단장, 정훈 양주시축산업협동조합장, 오주학 농업협동조합양주시지부장 등 관내 민군 기관장으로 구성했다.

 

협의체는 ASF의 조기종식과 차단방역을 위해 상호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공동 대처하는 것은 물론 향후 발생 가능한 각종 전염병과 재난 등으로부터 시민의 재산과 인명을 지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특히, 지난 916일 최초 발생 이후 총 13건에 이르는 ASF의 관내 유입을 총력 방어하기 위한 긴급 예산편성을 비롯해 차량통제, 병력, 용수, 소독 지원 등 긴밀한 협력활동을 추진한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조기종식과 원천차단을 위해서는 민군 모두가 필사의 각오로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이번 양주시 방역대책협의체의 출범을 통해 더욱 강화된 차단방역을 실시하는 등 아프리카 돼지열병을 원천 봉쇄 원천봉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양주시는 ASF의 추가 확산방지와 피해를 막기 위해 거점소독소 3개소, 이동통제초소 7개소, 농가통제초소 42개소 등 총 52개의 방역초소를 설치해 24시간 비상근무에 매진하는 등 철저한 차단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6군단, 8사단, 72사단, 5기갑여단 등 군부대와 양주경찰서, 양주소방서, 민간에서 인력과 장비를 적극 지원해 주요도로변 제독, 드론 방제, 이동통제, 차단방역 등을 실시하는 등 빈틈없는 봉쇄 태세를 구축하고 있다.




박윤국 포천시장, ‘㈜비앤비’ 기업체 방문 현장 애로 청취 [포천=황규진 기자] 박윤국 포천시장이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바쁜 일정에도 기업체 현장방문을 통한 애로 해소에 나섰다.박 시장은 10월 7일 포천시 가산면 가산로96번길56에 위치한 ㈜비앤비를 방문했다. 박 시장은 기업체 현황을 둘러보고 ㈜비앤비 임원진과 간담회를 갖는 등 업체의 다양한 목소리를 청취했다. 박 시장의 기업체 현장방문은 기업의 애로사항 청취를 통해 기업들이 겪는 어려움을 공감하고 해소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취지로 민선 7기 핵심 시정방침인 ‘경제도시’를 실현하겠다는 의지이기도 하다. ㈜비앤비는 1982년 창립 건설교통부 건설신기술 지정(제273호), 경기도 유망중소기업인증, 해양수산부 장관 표창를 받는 등 유망 받는 회사다. 주 생산품은 세라믹 보수재, 세라믹 코팅재, 친환경 페인트로 년 매출액 71억원 (2018년 기준), 직원수는 42명 (2019년 8월 기준)을 고용하고 있는 우수 중소기업이다. 신현관 대표는 “오늘 시장님과 함께 기업이 필요로 하는 지원사업과 기업이 겪고 있는 어려움에 대해 함께 논의할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다”면서“ 지역사회와의 상생발전 방안을 모색하고 상생과 협력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윤국 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