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이슈

양주시민, 일본 경제침략 강력 규탄 …‘NO JAPAN’함성 울려

[양주=박지환 기자] 경기 양주시(시장 이성호)5일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1층 컨벤션홀에서 양주시민 600여명이 집결 일본의 경제침략 규탄 범시민 결의대회를 갖고 일본 정부의 한국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에 강력히 항의했다.

양주시사회단체장협의회, 양주시, 양주시의회 주관으로 열린 이날 결의대회에는 김대순 양주시 부시장 및 정성호 국회의원을 비롯해 도시의원, 각 기관사회단체장 등이 참석해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 철회와 사과를 촉구했다.

 

결의대회는 김현수, 방기숙 등 시민대표 2명의 자유발언과박영철, 최태옥 등 시민대표 2명의 결의문 낭독, 구호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대회장에는 일본 아베정권을 규탄하는 일본제품 불매운동 양주시가 앞장선다!’, ‘경제침략 평화방해 일본정부 규탄한다!’, ‘경제침략 자행하는 아베정권 사죄하라!’ 등 양주시민들의 구호가 울려퍼지며 범시민 ‘NO JAPAN’운동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시민대표 김현수, 방기숙은 일본 아베 정부가 벌이고 있는 이번 사태는 명백한 경제보복이자 침략행위로 한일간의 관계를 최악으로 만드는 결정이라고 꼬집으며 일본 정부의 책임있는 사죄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민대표 박영철, 최태옥은 결의문을 통해 일본의 일방적인 무역보복 조치는 그동안 양국이 어렵게 쌓아온 협력관계를 근본적으로 훼손시킴과 동시에 대한민국을 무시하고 자유무역 국제질서를 스스로 부정한 경제침략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에 가지않고 일본 제품을 사지 않는 노 재팬운동을 범시민 운동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일본은 우리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고 식민지 지배로 한민족이 학살당하고 고통당했던 역사 앞에 무릎 꿇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양주시는 일본의 경제침략 규탄에 대한 양주시 10만 서명운동 캠페인 등 일본의 연이은 경제침략에 맞서 노 재팬운동을 계속 확대 한다는 입장이다 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