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이슈

포천시·경기도·양주시, 옥정~포천 전철7호선 조기 착공 협약 체결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경기도·양주시는 지난 129일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사업으로 선정된 도봉산포천선(옥정~포천) 7호선 건설사업의 조기 착공을 위한 협약식이 6일 경기도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개최됐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윤국 포천시장, 김대순 양주시부시장이 협약서에 서명하였으며, 약식에는 정성호 국회 기획재정위원장, 조용춘 포천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포천시의회 의원, 이철휘 더불어민주당 포천·가평 지역위원장, 이길연 포천시 사격장 등 군관련시설 범시민대책위원장을 비롯한 대책위원회 임원 등이 참석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포천시를 비롯한 경기북부는 대한민국 국가안보를 위해 오랫동안 어려움을 감내해 왔으며, 그런 특별한 희생에 대한 보상차원에서 이번 옥정~포천 구간이 예타면제가 됐다경기도는 사업이 빠르게 추진될 수 있도록 양주, 포천시와 함께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이번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는 그 동안 국가균형발전 정책에서 소외받아온 경기북부 지역에 대한 경기도의 관심과 지원, 그리고 15만 포천시민의 열망이 중앙정부의 마음을 변화시켰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는 경기도와 함께 포천시, 양주시가 의를 통해 전철7호선이 조기에 착공되어 더 많은 시민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도봉산포천선은 앞서 129일 정부가 발표한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으로 선정돼 조기 착공이 가능하게 됐다.

주요 협약 내용은 조속 추진을 위한 관련 절차 이행에 적극 협력 ·재정적 지원결정 합의 등 제반사항 합의에 적극 협력 협약사항 이행을 위한 실무협의회 구성 등이다.

 

한편 도봉산포천선(옥정~포천) 전철7호선 연장사업은 광역철도사업으로 추진되며, 금년 중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에 착수할 계획이다.





포천반월아트홀, 인형극 축제’ 제2탄으로 ‘마술인형 선물’ 공연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반월아트홀에서는 ‘2019 반월아트홀 인형극 축제’ 제2탄으로 ‘마술인형 선물’이 오는 16일부터 3일간 소극장에서 펼쳐진다. 마임과 인형극의 만남, ‘마술인형 선물’은 일본 어린이 국제 축제, 터키 이즈미르 국제인형극제, 춘천인형극제 등 국내ㆍ외 다수의 인형극 축제에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 되고 작품성을 인정받은 작품이다. 외롭고 가난한 노인부부의 소소한 이야기를 담은 ‘마술인형 선물’은 이야기에 대사가 없지만 마술사 출신 배우들이 사람 크기만 한 인형을 조종하며 다양한 마술로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새로운 방식으로 노부부의 이야기를 통해 인생을 아련하게 돌아보게 되어 눈길을 끈다. 반월아트홀 관계자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가족이 함께 관람하면 좋을 공연을 선보이게 되었다.’며 ‘공연을 관람하다 보면 남녀노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일상적이고 보편적인 주제이기에 가슴 한편이 따뜻해짐을 느끼게 되고, 마법에 걸린 인형들이 선보이는 판타지 속으로 빠져드는 관람 내내 행복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공연관람 예매 및 문의는 반월아트홀 홈페이지(WWW.bwart.net) 또는 반월아트홀 매표소(031-540-62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