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회

전체기사 보기


동두천시의회, 제316회 임시회 개회

[동두천 =박지환 기자] 경기도 동두천시의회(의장 김승호)는 11월 1일부터 11일까지 11일간 일정으로 제316회 동두천시의회 임시회를 개최했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황주룡 의원이 대표발의한 ▲「동두천시 소상공인 지원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조례안」, 김재수 의원이 대표발의한 ▲「동두천시 청소년의 날 조례안」, 임현숙 의원이 대표발의한 ▲「동두천시 민주시민교육에 관한 조례안」과 집행부에서 제출한 ▲「2023년도 출연금 동의안」, ▲「동두천시 주거복지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2023년도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또한 11월 2일부터 9일까지는‘2023년도 동두천시 주요업무계획 보고’가 예정되어 있어, 내년도 동두천시의 역점사업에 대해 집행부와 의회가 머리를 맞대고 의견을 교환하며 사업추진 상 문제점은 없는지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제1차 본회의 안건 상정에 앞서 박인범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무공수훈자 공적비 건립을 촉구하였고, 이어서 각종 국도비 공모사업 신청 시 의회와의 사전협의를 당부하였다. 김승호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선우후락(先憂後樂)이라는 말처럼, 시민이 근심하기에 앞서 먼저 근심하고, 즐거워 할 일은 시민보다

동두천시의회, 2022년 10월 중 의원정담회 개최

[동두천 =박지환 기자] 경기도 동두천시의회(의장 김승호)는 25일 의원회의실에서‘10월 중 동두천시의회 의원정담회’를 개최하고, 의원발의 조례안 3건과 집행부에서 제출한 10개의 안건에 대하여 제안 설명을 듣고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논의된 안건들은 황주룡 의원이 대표발의한 ▲「동두천시 소상공인 지원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조례안」, 김재수 의원이 대표발의한 ▲「동두천시 청소년의 날 조례안」, 임현숙 의원이 대표발의한 ▲「동두천시 민주시민교육에 관한 조례안」과 집행부에서 제출한 ▲「동두천시 주거복지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2023년도 공유재산관리계획안」, ▲「2023년도 소상공인·중소기업 출연금 동의안」, ▲「2023년도 농업농촌진흥기금 출연금 동의안」, ▲「상패근린공원(묘지이전포함) 조성사업 추진 보고」, ▲「중앙문화공원 LH연계사업(공공주택)추진 보고」, ▲「상봉암2 역사공원 및 주변지역 발전방안 수립 용역 보고」, ▲「생연동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 기반시설 조성 보고」, ▲「2023년도 지방세발전기금 출연금 동의안」, ▲「동두천시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직영운영안」까지 총 13건으로, 집행부와 의회 간 깊이 있는 의견 교환이 이루어졌다. 이날 정담회

연천군의회, 행정사무감사 대비 주요사업장 현장확인 실시

[연천 =권 순 기자] 경기도 연천군의회(의장 심상금)는 26일부터 30일까지 관내 주요 사업장 22개소를 방문, ‘2022년도 행정사무감사’를 대비한 현장 확인 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현장확인은 연천군에서 추진하고 있는 주요 사업에 대한 경과 및 준비상태를 확인하고 현장에서 발생하는 문제점 등을 체감함으로써 심도 있게 행정사무감사를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주민편의시설에서부터 각종 민원 현장, 관광지, 공사 현장 등을 폭넓게 고려하여 대상지를 선정했다. 이번에는 특별히 민통선 내부를 테마노선으로 하는 평화의 길 조성사업 현장을 방문하여 프로그램 운영 및 시설 현황에 대하여 보고를 받고 정비중인 탐방로를 둘러보았으며 관리직원들과 군부대 간부들과 대화를 나누며 내실 있고 안전한 관광 프로그램이 완성될 수 있도록 방문객 입장에서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행정사무감사특별위원회 김미경 위원장은“관내 주요사업 현장확인을 통하여 의정자료에서 확인하지 못했던 부분들을 알뜰히 챙길 수 있었고 이를 바탕으로 행정사무감사를 내실있게 준비하여 각종 사업들이 주민편익을 증진하는데 기여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연천군의회 행정사무감사특별위원회 행정사무감사

연천군의회, 접경지역 지자체 의회와 수정법상 수도권 범위 제외 합의

[연천 =권 순 기자] 경기도 연천군의회(의장 심상금)는 배준영 국회의원(강화․옹진군)이 대표 발의한 수도권정비계획법 일부개정법률안의 4개군(강화․옹진․가평․연천군)의 수도권 범위 제외를 적극지지 하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고 29일 밝혔다. 현행 수도권정비계획법은 인구와 산업을 분산 배치해 수도권의 질서 있는 정비와 균형발전을 도모하고자 만들어졌다. 그러나 오히려 비수도권 광역시 군지역보다 노령화 지수가 높고, 재정자립도 등이 낮음에도 불구하고 각종 개발 행위에 제한받아 자체적인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어려운 현실에 당면해 있다. 또한 현실에 맞지 않는 불합리한 규제로 작용하고 있는 수도권정비계획법을 개선해 줄 것을 끊임없이 호소해 왔지만 이에 대한 실효성 있는 대응은 이뤄지지 않아, 지역민들이 느끼는 참담함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실정이다. 행정안전부는 2021년 10월 수도권 중 강화․옹진․가평․연천군 지역을 인구감소지역으로 발표하며 지방소멸 대응 기금과 국고보조금 등 재정지원을 하고 있으나 피부로 체감하는 지역 군민의 눈높이에는 미미하게 느껴질 뿐이다. 이에 강화․옹진․가평․연천군의회는 수도권정비계획법상 수도권의 범위에서 4개 군(郡)이 제외될 때까지








이미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