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기업

경기도, 산하공공기관 의무고용률 2020년까지 100% 달성 추진

[경기도=황규진기자]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가운데 상당수가 장애인 의무고용을 지키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자 도가 이에 대한 개선책을 마련, 추진하기로 했다. 장애인뿐 아니라 법에서 정하고 있는 의무고용 대상자의 고용률을 2020년까지 100% 끌어올리겠다는 것이 핵심이다.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공공기관 의무고용 미달에 따른 보완대책을 마련, 내년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시에 따른 것으로 이 지사는 최근 경기도 공공기관 상당수가 장애인 의무고용을 지키지 않고 있다는 보고를 받은 후 장애인뿐 아니라 의무고용 대상자 전체의 고용률을 높일 수 있는 개선 방안을 마련하도록 지시했다.

이에 따라 도는 2020년까지 의무고용 100% 달성을 위해 내년부터 공공기관 공개 채용 시 의무고용대상 채용 할당 비율을 도와 협의하도록 할 방침이다.

, 내년부터 공공기관 경영평가 시 의무고용률 평가에 대한 배점을 확대하고, 2020년부터는 2년 연속 의무고용률 미달 기관장에 대해서는 성과급 최저비율을 적용하는 등 단계적으로 벌칙을 강화할 예정이다.

한편, 현행 제도는 상시근로자 50인 이상 공공기관은 전체 근로자의 3.2% 장애인으로, 정원 30인 이상 공공기관은 매년 정원의 3%를 청년으로, 상시근로자 20인 이상 되는 공공기관은 1년 이상 상시근로자의 3~8% 범위에서 국가유공자를 의무 고용하도록 하고 있다.

경기도 조사에 따르면 국가유공자의 경우 의무고용 대상 24개 기관 가운데 11개 기관이, 청년은 19개 대상기관 중 16개 기관이, 장애인은 19개 기관 중 11개 기관이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유공자는 13개 기관(54%), 청년은 3개 기관(15%), 장애인은 8개 기관(42%)이 의무고용을 어기고 있는 셈이다.




포천시, 베스트브랜드 어워즈 도시브랜드 부문 최우수상 수상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포천시(시장 박윤국)는 지난 21일 사)한국상품문화디자인학회와 한국경제신문사에서 공동주최한 제24회 베스트브랜드&패키지디자인 어워즈에서 도시브랜드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얻었다. 1995년부터 시행돼 올해로 제24회를 맞아 역사와 전통이 있는 베스트브랜드&패키지디자인 어워즈는 국내 고품격 브랜드 디자인을 통해 우리나라의 국가경쟁력을 선도할 수 있는 최고의 브랜드 및 패키지디자인을 엄선하는 상이다. 시는 도시브랜드 부문에서 ‘새로운 시작, 비상하는 포천’을 슬로건으로 내세워 시민 공감과 시정 혁신을 이끌어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날 시상식에 참석한 박창화 부시장은 “그동안 포천시는 국가안보 등의 사유로 발전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되어 왔으나 남북 평화의 시대를 맞아 ‘새로운 시작, 비상하는 포천’이라는 슬로건을 힘차게 선포해 시민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심어주고 기업인들에게는 기업의 브랜드가치를 동반 상승시켜 기업하기 좋은 도시, 남북경협 거점도시로서 준비된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윤국 포천시장은 지난 11일에도 TV조선 주최로 열린 ‘소비자가 뽑은 한국의 영향력 있는 브랜드 대상’에서 브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