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


<기고> 제78회 광복절을 맞이하며

[포천 =황규진 기자다가오는 2023815일은 우리가 일제로부터 해방되고 빛을 되찾은 지 78년째 되는 날입니다. 조국의 자주독립을 위해 몸을 바쳐 희생하신 분들의 헌신을 기억하고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는 하루가 되어야 합니다.

 

포천에는 이러한 역사의 흔적을 따라 걷고, 기억할 수 있는 공간이 있습니다. 바로 반월성 둘레길과 연결되어있는 청성역사공원입니다. 공원에 들어서면 제일 먼저 평화의 소녀상을 만날 수 있습니다. ‘나비의 소원이라는 제목이 붙은 이 소녀상은 역사의 아픔을 잊지 않겠다는 마음을 담아 만들어졌습니다.

 

안쪽에는 호국영령을 추모하기 위해 건립된 충혼탑이 있습니다. 충혼탑 기단부 전면에는 독립유공자 및 6.25 전쟁 유공자 등 호국영령의 이름이 새겨져 있으며, 충혼탑 좌측에는 31 만세운동을 형상화한 동상이, 우측에는 625 전쟁을 상징하는 동상이 세워져 애국지사의 높은 뜻을 계승하겠다는 의미를 보여줍니다.

 

면암 최익현 선생님의 동상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면암 최익현 선생님은 1833년 포천에서 태어난 조선 후기 대학자이자 항일운동에 앞장선 인물입니다. 1905년 을사늑약 이후 의병대장이 되어 치열한 항일 투쟁을 벌이셨습니다. 이후 일본 대마도로 끌려가 단식으로 항거하다 순국하며 거룩한 일생을 마치셨습니다.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공헌한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정신을 기리고 이를 계승 발전하는 것이 후손들의 책무일 것입니다. 포천시의 시정을 이끄는 시장으로서 늘 마음에 새기고 있습니다. 순국선열을 존중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만들고, 영예로운 삶을 살아가실 수 있도록 보훈 안전망을 구축해야 합니다. 포천은 예우에 소홀함이 없도록 촘촘한 보훈정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올해 초 독립유공자 수당을 증액했으며, 이외에도 현충시설을 정비해 보훈 정신을 널리 전파하고, 독립유공자 의료비 및 묘지 관리비 등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단순히 뜨거운 여름날 주어진 휴일이 아니라 광복절이 지닌 의미를 생각하며 함께 광복의 기쁨을 누립시다. 다시 찾은 조국의 소중함과 되찾은 자유의 가치를 생각합시다. 우리 포천은 국가 안보를 위해 군 사격장과 군부대 주둔, 군사시설 보호구역 등 많은 희생을 감내하고 있습니다. 국력을 키우는 데에 이바지하는 바가 남다르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다시금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기고 조국을 위해 희생하신 선열의 숭고한 정신을 기억하며 마음에 새기는 하루가 되길 바랍니다.

 


연천군의회, 제284회 임시회 개회 [연천=권 순 기자] 경기도 연천군의회(의장 심상금)는 12일 제284회 임시회를 개회하고 4일간의 의정활동에 들어간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연천군 경계선 지능인 평생교육 지원에 관한 조례안(김미경 의원 발의) ▲연천군 농업기계 임대사업소 설치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김미경 의원 발의) 등 의원발의 안건 2건과 연천군수가 제출한 ▲연천군 한탄강관광지 관리·운영 및 시설이용료징수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연천군 세계캠핑체험존 시설 관리·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연천군 고랑포구 역사공원 관리 및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연천군 미라클타운 시설 관리·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2024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등을 포함해 총 14건의 안건을 심의할 예정이다. 제1차 본회의 의사 일정에 앞서, 박운서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연천군 주택화재 피해주민 지원의 필요성을 주제로 의견을 개진하였다. 심상금 의장은 “이번 임시회에서는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과 각종 조례안 등을 심의하는 회기인 만큼 군민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그 어느 때보다 현안사업을 꼼꼼하게 살펴, 불필요한 예산낭비 사업은 없는지 철저히 심사해 달라.”고 당부했다. 제284회 연천군의회(임시회)의 자세한

경기도, 국내복귀기업에 제조자동화 혁신 비용 최대 5억 원 지원 [경기도=황규진기자] 경기도가 해외에서 국내로 돌아온 국내복귀기업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제조자동화 구축비로 7년간 최대 5억 원을 지원하는 ‘경기도 국내복귀기업 지원사업’ 참가기업을 5월 17일까지 모집한다. 2020년 시작된 이번 사업의 지원 대상은 산업통상자원부장관으로부터 ‘지원대상 국내복귀기업 선정확인서’를 발급받은 경기도 소재 기업이다. 제조자동화를 위해 선정 기업에 최대 1억 원을 지원하며, 최대 7년간 선정 시 지원가능한 누적 금액은 5억 원이다. 도는 기업 선정 과정에서 신규지원 기업에 가점을 부여하고 복귀 후 7년 경과 또는 해당 사업 지원금 5억 원 이상 수혜기업을 졸업 대상으로 선정한다. 이 같은 지원사업으로 현재까지 20개 기업이 경기도로 복귀했으며, 5개 사가 졸업할 예정이다. 도는 첨단기술산업 등 우수 복귀기업을 발굴하기 위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협업해 해외진출기업의 현황과 국내복귀의향을 파악하는 실태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모집 공고는 이지비즈(www.egbiz.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투자유치TF(031-259-7012)로 문의하면 된다. 이민우 경기도 투자통상과장은 “이번 제조자

포천문화관광재단, 뮤지컬 ‘알사탕’ 공연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문화관광재단(대표이사 이중효)은 오는 7월 20일 오전 11시, 오후 2시 포천반월아트홀 대극장에서 뮤지컬 「알사탕」 공연을 선보인다. 이번 뮤지컬 「알사탕」 공연은 포천문화관광재단이 다양한 우수 공연 콘텐츠를 유치하기 위해 추진한 ‘2024 지역맞춤형 중소규모 콘텐츠 유통 사업’ 공모에 선정됨에 따라 개최하게 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고 예술경영지원센터가 주관한 ‘2024 지역맞춤형 중소규모 콘텐츠 유통’ 사업은 문화 취약지역의 문화 향유의 기회를 증진하고 공연 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포천문화관광재단은 공모를 통해 국비 5천600만 원을 확보해 ▲할리퀸크리에이션즈(주) 뮤지컬 ‘알사탕’ ▲온택트티비 연극 ‘잇츠 홈쇼핑주식회사’ 등 2개 공연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 뮤지컬 ‘알사탕’은 아동문학계의 노벨상이라고 평가받는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을 수상한 백희나 작가의 동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백희나 작가 특유의 재치 있는 대사와 따뜻한 감성으로, 온 가족이 공감할 수 있는 뮤지컬이다. 또한, 공연 당일 포천반월아트홀 대극장 로비에는 뮤지컬 ‘알사탕’의 주요 장소인 ‘신비한 문방구’의 사진을 찍을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