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볼만한곳


“아동뮤지컬 공연하는 딸기 체험농장 포천 아딸농원”

[포천 =황규진 기자경기도 포천시에 위치한 아딸농원에서는 겨울을 잊은 아이들의 웃음소리와 새콤달콤 딸기향이 가득하다.

이곳에서 진행중인 이색체험 프로그램은 아동뮤지컬 공연으로, 딸기를 주제로 생명과 농업에 대한 소중함을 담은 교육적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아딸농원 대표 정도훈은 딸기의 생육 과정과 수확을 재미있는 어린이 뮤지컬로 기획하고 만들어 농촌문화의 질을 높이고, 미래의 꿈나무들에게 다양한 체험 시간을 만들어 주고 싶어 이번 이색체험을 준비하게 되었다.”, “보고 느끼고 즐기는 체험학습의 질적인 변화와 더불어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아동뮤지컬 공연은 전국 유일무이한 프로그램이라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정대표는 대학에서 연극을 전공하고 뮤지컬 배우로 활동하며 얻은 경험을 농업에 접목시켜 이번 공연을 준비했고, 직접 시나리오를 작성, 기획, 연출까지 한 포천의 인재다.

 

정도훈 대표는 어린시절 뮤지컬의 매력에 빠져 살다 아버님의 대를 이어 농업을 시작했다. 문화적 혜택의 기회가 상대적으로 적은 농촌의 아이들에게 어린시절 제가 느꼈던 감동을 전달하고 싶다는 마음에서 뮤지컬 공연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뮤지컬 관람 후 딸기 수확 체험으로 이어지는데 아이들의 딸기를 대하는 마음가짐과 이해도가 더욱 높아져 교육적인 효과까지 동시에 얻을 수 있어 호응이 높다.

 

아딸농원에서는 설향’, ‘킹스베리’, ‘비타베리3가지 딸기 품종을 재배하고 있어 다양한 맛의 딸기를 동시에 맛볼 수 있다. 2022년부터는 도시민들을 대상으로 주말농장을 분양하여 딸기의 생육과정을 직접 관찰하고, 수확할 수 있는 교육체험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농업기술센터 박기욱소장은 농장을 방문하는 분들이 다양한 체험활동과 더불어 이색적인 아동뮤지컬을 관람하며, 호응하는 모습에 포천시 농업의 무한한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다. 농업기술센터도 청년농업인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과 끊임없는 연구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유망 물산업 중소기업, 동남아시장 공략… 1,259만 달러 상담실적 거둬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베트남 호치민시와 싱가포르에 경기도 내 유망 물산업 중소기업 7개 사를 파견해 총 84건 1,259만 달러의 수출상담 성과를 거뒀다고 21일 밝혔다. 도는 390만 달러의 수출계약을 기대하고 있다. ‘2023 경기도 물산업 통상촉진단’은 기후변화와 환경오염 등으로 물산업 육성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경기도 유망 물산업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통상촉진단 파견국인 베트남은 우리나라의 3대 수출시장이자 급격한 도시화로 인해 물 부족 및 수질 오염 문제가 대두되고 있어 국가 차원에서 물산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 싱가포르는 물산업 선도국가이지만 물 수입의존도가 높아 원수 확보 및 물 자급자족을 위한 대규모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어 도내 물산업 중소기업에게는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가 있는 지역이다. 경기도와 경과원은 현지 파견 전 참가기업의 특성에 맞는 시장조사 보고서를 제공하고, 수출입 실무 및 수출상담 스킬 등 수출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교육을 실시했다. 또한, 현지 상담장 구축, 바이어 발굴 및 일대일 비즈니스 상담 주선, 전문 통역원 배치 등 참가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