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

[독자기고] 가평군 농업정책분야 6년 연속 챔피언의 자리를 지켰다.

[가평 =황규진 기자한줌의 벼가 육묘상자에 웅크리고 앉아 새로운 생명으로 나오기까지 자신을 낮추며 양분을 흡수하는 인고의 시간이 지나면 초록의 새싹이 움튼다. 초록의 새싹은 이앙기의 힘을 빌려 모내기를 하고, 자연의 양분과 농부의 정성스러운 손길을 거쳐 풍요의 황금 들녘을 완성하는 농부의 1년이 시간이 흘러간다.

가평군 농업정책의 시계도 24시간 열심히 돌아갔다. 2022년도 농림축산식품부 농업인의날 행사에서 농업인 정부포상수상(산업포장1, 대통령1)과 경기도 농어민대상 수상(2), 경기도 시군 농정업무평가 최우수 기관상을 수상하였다. 챔피언이 되는 것보다. 챔피언의 자리를 지켜내는 것이 더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가평군은 농업정책 3개 분야 모두 6년 연속 챔피언이라는 타이틀을 검어 쥐는 영광을 누렸다.

 

각 분야 6년 연속 챔피언은 개인 혼자만의 힘으로는 이룰 수 없다. 개인과 개인의 힘을 모아 협력할 때 가능한 일이다. 농업관련 공무원과 농업인 그리고 농업의 지도자들이 함께 힘을 모아 최고의 시너지를 발휘하였기에 오늘의 챔피언을 유지할 수 있었다.

 

올해 처음으로 도입한 농민기본소득은 농업인 1인당 년 60만 원을 지역화폐로 지원하는 사업으로 53억 원을 확보하여 지원하였고 귀농·귀촌인 인구유입을 위한, 가평에서 살아보기 사업, 먹거리사업, ·특산물 상품개발사업 등을 새롭게 추진하였다. 특히 13만 여명이 다녀간 자라섬 꽃 정원 개방기간동안 농·특산물 판매를 위한 직거래 자라장터를 개설하여 74천여만 원의 농·특산물을 판매하는 성과도 올렸다.

 

농업의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가평군정을 책임지는 서태원 군수와 최정용 의장을 비롯한 의원 모두가 농업인들을 위하여 아낌없는 지원을 하였기에 챔피언 자리를 지킬 수 있었다. 나 또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났으며 농업정책을 추진하는 담당과장으로서 농업인의 마음을 담아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농업은 우리가 지구상에서 살아갈 수 있는 원동력이며 귀중한 생명산업이다. 농업인의 소득향상과 농업발전을 위하여 소명의식을 가지고 나 자신과 농업관련 공무원 모두가 최선을 다할 것이며, 가평 농업정책의 챔피언이 계속해서 이어지기를 소망한다.




"의정부시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 선정회의 개최" [의정부 =황규진 기자] 경기도 의정부시는 9일 의정부시 기업유치 가용부지 현황을 검토하고 향후 공모사업 후보지 추천에 대비한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 선정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김동근 의정부시장 주재로 시의 기업유치와 도시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경제일자리국장, 균형개발추진단장, 기업경제과장, 도시정책과장, 균형개발과장, 투자사업과장이 한자리에 모여 의정부시의 기업유치 환경 및 추진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국가 및 민간 공모사업 시 제안할 대상 부지에 대해 논의했다. 의정부시는 소규모 입지를 활용한 효과적인 기업유치를 위해 단순 제조업종이 아닌 IT, 바이오, 모빌리티 등 고부가가치 산업군 집중 유치와 전도유망한 스타트업 기업을 유치․육성하는 방향성에 대해 의견을 모으고 2023년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에 대해 부서간 의견 조율 및 협업을 결정했다.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의정부시는 반환공여지라는 기회의 땅, 편리한 교통, 경기북부 행정의 중심이라는 인프라의 장점을 살려 잘 준비해 적극적인 자세로 기업유치에 힘쓰겠다”며, “많은 기업과 인재들의 관심을 당부드리며 영양가 있는 기업유치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기북부 미래산업의 신성장 거점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