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

[기고] 가평 농업과 대기업, 수도권 시민과 상생을 꿈꾼다.

[가평 =황규진 기자가평군은 청정지역이다. 100대 명산 5개소가 있고 경기도에서 가장 높은 화악산(1,468m)도 있다. 호랑이의 울음소리가 들린다는 호명산, 천년고찰이 있는 현등사와 운악산, 아름드리 잣나무가 있는 가평 잣의 주산지인 축령산도 있다. 그러나 수도권정비계획법에 따라 공장설립도 제한되며, 깨끗한 물 보전을 위하여 하천 인근 축사 신축도 제한한다.

 

가평군 면적은 843.6로 서울시 면적의 1.4배이다. 계곡이 깊어 아름다운 자연환경이 잘 보전되어 있고 깨끗한 물과 깨끗한 공기를 생산하여 수도권 시민들의 더없는 쉼터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많은 관광객이 가평을 찾아 휴식을 취하곤 한다. 우리나라는 2030년까지 탄소 배출 40% 감축 목표로 한다고 한다. 천혜의 자연조건을 갖춘 가평군은 탄소 배출 감축에도 많은 일조를 하고 있다.

 

가평군 지목상 농지면적은 8%대이고 경작면적은 약 4%정도 된다. 2021년 말 기준, 가평군 농업경영체 등록 정보를 조회하면 경작면적은 3,109ha이고 농업인은 8,657명이다. 경작 품목은 포도, 사과, 친환경 쌀 등 다품종 소수확 형태의 농업이지만, 벼의 경작면적은 760ha로 아직도 농업의 많은 부분을 차지한다.

 

2021년 기준 벼 생산량은 3,650여 톤으로 농협에서 약 1,600톤을 수매하고 가평 친환경 잡곡쌀출하회 400여톤, 대풍벼위탁영농조합 500여톤, 우리술 50, 합격쌀과 양지농원에서 50여톤 자체판매 등 일부는 개별 판매와 자가소비로 이어진다. 가평군 농협에서 농업인들을 위하여 수매한 쌀 100여 톤(10kg/10,000)이 남아 올해 수매에 차질이 예상되 농업인 모두가 걱정이 앞선다.

 

환경 보호를 위하여 친환경 쌀을 생산하지만, 비료, 농약, 유류 등 모든 물가가 오르고 쌀 소비는 점점 줄어들어 농업인들은 시름만 늘어간다. 더군다나 국가 간 FTA의 체결로 기업들은 혜택을 보는 반면, 저가의 농산물 수입으로 농업인들의 설 자리가 자꾸만 좁아진다. FTA의 체결로 대기업이 이익을 보고 농업이 손해를 보는 구조이며, 가평 농업인들은 각종 규제에 시달리고 깨끗한 물과 공기는 수도권 시민에게 혜택이 돌아간다.

 

국민의 생명을 책임지는 농업, 국가 안보산업인 농업이다. FTA 최대 수혜자인 대기업과 깨끗한 물과 공기를 제공받는 수도권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평 농업인들을 위하여 농산물 소비에 나서야 할 때 이다. 깨끗한 물과 공기는 가평 농업인들의 피와 땀이다.농업인들의 시름도 덜어주고 농업인들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 차원에서 가평 친환경 쌀과 포도, 사과 등 농·특산물을 구매해 주는 것이야말로 가평 농업과 대기업, 수도권 시민들이 상생하는 길이다.




경기도, 우즈베키스탄 의료산업전시회 참가. 도내 기업 380만 달러 수출 상담 실적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는 지난 9월 21일부터 23일까지 우즈베키스탄 현지에서 열린 ‘2022 우즈베키스탄 의료산업전시회(UzMed Expo 2022)’에 경기도 공동관을 구성하고 380만 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 실적을 올렸다고 26일 밝혔다. 도가 공동관을 구성해 해외 진출을 지원한 경기도 기업은 엑스레이, 의료용 가스공급장치 관련 업체 등 5곳으로, 기업들은 전시회를 찾은 인근 중앙아시아 국가 바이어들과 상담을 통해 제품 설명과 구매 의향 등을 타진했다. 이와 함께 도는 우즈베키스탄에서 외국인 환자 유치 및 의료기관 해외 진출을 위해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명지병원 ▲분당제생병원 ▲윌스기념병원 등 도내 4개 의료기관 관계자 등 20여 명으로 구성된 경기도 보건의료대표단을 파견했다. 현지에서 ‘메디컬 경기 콘퍼런스’, ‘메디컬 경기 B2B(기업 간 전자상거래) 비즈니스 포럼’, ‘메디컬 경기 환자상담회’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며 도의 우수한 선진 의료기술을 우즈베키스탄 현지 의료인, 의료관광 에이전시 관계자 등에게 알렸다. 대표단에 참가한 도내 4개 의료기관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 주립암센터와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고 보건의료 협력사업을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