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Focus

“시민의 일상을 지키는 포천의 숨은 영웅”

[포천 =황규진 기자내 지역은 내가 지킨다는 마음으로 움직이는 사람들이 있다. 일상생활의 위험요소를 점검하고 재난 상황이 발생하면 어디든 달려간다.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서라면 밤샘도 불사한다. 포천시 자율방재단(단장 김태준)이다.

민간이 뭉쳤다, 포천시 자율방재단

포천시 자율방재단은 재난 예방과 복구, 경감을 위한 민간자율방재 단체다. 지난 2008년 창단했다. 인명구조단, 통신단, 구호봉사단 등 전문조직과 읍면동 조직까지 16개 팀, 175명의 단원이 포천시 각 지역에서 활약하고 있다. 김태준 단장(51)자연재난 규모가 커지고 예측 불가능성이 증가하고 있다. 우리는 관의 손이 미처 닿지 못하는 부분을 찾고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모였다. 단원 대부분이 포천지역의 지형과 수리에 정통하고, 인명 구조 등 전문적인 기술을 가지고 있는 전문가들이다.”고 말했다.

 

자율방재단의 사명

백운계곡, 산정호수 등 유명 관광지가 많은 포천. 자율방재단 단원들은 수려한 자연환경에 그 누구보다 가까이 있지만, 맘 놓고 즐겨본 적은 없다. 조진호 부단장(47)사람들이 멋진 자연경관에 취해 감탄하며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면 흐뭇하지만, 한편으로는 더욱 긴장하게 된다. 잠깐 방심한 사이에 발생하는 게 사고이기 때문이다.”면서 시민과 관광객들이 포천의 자연을 즐기다 그 모습 그대로 안전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우리 단원들의 임무이자 사명이다.”고 강조했다.

 

이름 없는 영웅들

재난 발생지에서 생명을 구하고 수많은 안전사고를 예방해 왔지만 정작 이들의 활약상은 많이 알려져 있지 않다. 이재민의 마음을 우선하기 때문이다. 이철호 간사(37)피해자의 고통을 훈장으로 삼고 싶지 않다. 재난은 그 자체만으로 엄청난 비극 아닌가. 우리는 그냥, 할 수 있는 일을 하며 그분들 곁을 지킬 뿐이다.”고 말했다. 사람들은 포천시 자율방재단 단원들을 가리켜 이름 없는 영웅이라 부른다. 각자 생업이 있음에도 언제든 달려와 재난상황을 정리하고 묵묵히 떠나는 뒷모습에서 나온 별칭이다.

 

가장 안전한 포천을 만들기 위하여

자율방재단 단원들은 매일 바쁘게 포천 전역을 살핀다. 물놀이 사고가 잦은 여름철이나 산행이 많은 가을철엔 더 자주 순찰한다. 이들의 일일 주행거리는 평균 300km. 안전을 위해 서울-부산을 매일 달리는 셈이다. 혹시나 위험요인이 남아있을까 한번 더 살피는 것은 단원들의 오랜 습관이 되었다.

 

김태준 단장은 아이들에게 물총보다는 구명조끼를 주었으면 좋겠다. 즐거움을 위해 안전이 필수란 것을 가르쳐야 한다.”면서 포천이 대한민국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가 되길 바란다. 그게 우리의 유일한 바람이다.”고 강조했다.




경기도, 우수 환경서비스 기업 11곳 선정 지원. 참여 기업 모집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가 도내 우수 환경서비스 기업을 선정해 기업 홍보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기로 하고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4일 밝혔다. 우수 환경서비스 기업 선정은 사회공헌 등 기업 경영에 모범이 되고 오랜 기간 영업해 신뢰도가 높은 우수 기업을 선정해 혜택을 제공하는 환경서비스업체에 대한 특화된 지원방안이다. 도는 신청한 기업에 대해 기술수행능력, 경영상태, 신인도 등 공통지표 및 업종별 지표(환경전문공사업/ 측정대행업/ 관리대행기관/ 환경컨설팅회사)로 나눠 심사를 통해 상위 11개소를 선정할 예정이다. 우수 환경서비스 기업으로 선정될 경우 ▲언론 홍보 및 도 홈페이지 정보 제공 ▲지도점검 간소화 ▲경기도 유망환경기업 지정 시 가점 부여 ▲경기도지사 표창장 수여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신청 자격은 등록일로부터 공고 마감일 기준 10년 이상 영업한 환경서비스기업이며, 참여하고자 하는 기업은 신청서류를 작성해 오는 10일까지 이메일(ysin0305@gg.go.kr)로 제출하면 접수가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경기도 홈페이지(gg.go.kr) 고시‧공고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김상철 도 환경안전관리과장은 “우수 환경서비스기업 선정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