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Focus

포천 이동면의 얼굴, 박만수 이동면 주민자치위원장

주민자치위원회의 역할은 지방자치의 시작이며, 위원장이라는 자리는 권위의 자리가 아닌, 지역발전을 도모하고 주민에게 봉사하는 자리라며 이동면 주민자치위원장이 자주 하는 말이다.

 

박만수(60) 이동면 주민자치위원장. 사람들은 그를 가리켜 이동면 해결사라 칭한다. 면에서 일어나는 일이라면 항상 내일처럼 먼저 나서서 해결하려고 하기 때문이다.

 

자신이 거주하는 연곡1리뿐만 아니라 이동면에 열리는 각종 행사 소식을 들으면 언제, 어디든지 참여하여 지원하는 등 박 위원장의 일상은 봉사 그 자체다.

 

경기도 김포 출생인 그가 이동면에 둥지를 튼지 어언 30여년. 강산이 세 번이나 바뀔 만큼 긴 세월을 이동면에 거주하고 있는 탓인가. 이동면 사랑이 예사롭지 않다.

 

박 위원장은 이동면이 발전하고 정이 넘치는 마을이 돼야 한다1991년부터 이동면새마을지도자협의회 부회장으로 마을 활동에 몸담기 시작했으며, 2004년 이동면 의용소방대장으로 취임하면서 본격적으로 마을 해결사 역할을 하기 시작했다.

 

마을에 사고 발생시 항상 솔선수범하여 현장에 출동하였으며, 화재와 재난 예방 홍보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임하였다. 또한 2005년부터는 생활안전협의회장을 맡으며 파출소 경찰관들과 협력해 마을주변 치안이 불안한 지역과 학생들 비행이 이루어질 수 있는 장소들을 수시로 순찰하며 이동면의 치안유지에 앞장서 왔다. 2008년부터 주민자치위원으로 활동을 시작했으며 그의 활약상을 눈여겨 본 위원들이 주민자치위원장 자리에 추대해서 현재까지 왔다.

 

주민자치위원장으로 그의 활약상을 보면 지역 여건상 실질적인 복지 혜택이 적은

지역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사랑의 목욕봉사 활동을 8년째 이어오고 있다. 또한

독거노인들을 위한 노후가옥보수 사업, 삭막한 군부대 담장을 활용한 벽화사업, 군부대에 어려운 모범병사를 찾아 면회 지원사업 등 이동면 곳곳에 다양한 분야에 어려운 분들을 위한 봉사를 해오고 있다.

 

그는 또 앞으로 주민자치위원회의 나아갈 길에 대해 지역문화에 걸맞은 우수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주민들의 행복지수를 높이겠다, “면사무소와 긴밀한 협조를 유지하는 한편 주민자치위원회가 대안을 제시해 발전하는 이동면을 이끌 것이라는 방향 제시와 함께 주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귀담아 행정기관에 접목시키겠다는 의욕을 내비쳤다.





포천반월아트홀, 연극‘사랑해요 당신’공연 [포천=황규진 기자]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부부이야기, 리얼리티 연극 ‘사랑해요 당신’이 세 번째 앵콜 공연으로 11월 16일 19시30분에 포천반월아트홀에 찾아온다. 평범한 일상에 숨어있는 소중한 존대, 가족에 대해 이야기하는 ‘사랑해요 당신’은 연기 베테랑 배우 이순재, 정영숙, 장용, 오미연 배우의 리얼한 부부 연기를 무대 위에서 직접 생생하게 만날 수 있는 기회이다. ‘사랑해요 당신’은 사랑하지만 항상 곁에 있다는 이유로 서로 사랑하고 있다는 것도 잊고 살아가던 평범한 부부의 이야기를 그린 공연으로 치매라는 불청객이 찾아오면서 이별을 준비하는 과정과 오늘의 평범하고 소소한 일상이 얼마나 큰 행복인지 깨닫게 해주는 따뜻하고 감동적인 내용을 담고 있는 연극으로 지난해 첫 공연을 시작해 벌써 세 번째 시즌을 맞는다. 남편 한상우 역에는 이순재, 장용, 아내 주윤애 역에는 정영숙, 오미연이 출연하는 이 연극을 통해 가족의 소중함을 되새겨 볼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반월아트홀 관계자는 “연극 사랑해요 당신은 어른들만의 연극이 아니라 자녀들과 함께 봤으면 하는 일상생활 속 감동의 연극이다. 연극을 보고 가족을 사랑하는 마음이 더욱 커지고